2020.12.06 (일)

  • 구름조금동두천 -0.1℃
  • 맑음강릉 1.2℃
  • 구름많음서울 1.7℃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4.0℃
  • 맑음광주 0.2℃
  • 맑음부산 3.7℃
  • 맑음고창 -2.4℃
  • 맑음제주 5.7℃
  • 구름많음강화 -0.3℃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1.8℃
  • 맑음경주시 -0.9℃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화성시, 강남역과 양재역행 광역버스 4개 노선 신설

 

다음달부터 화성에서 서울로의 출퇴근시간이 더욱 빨라질 전망이다.

 

화성시는 대규모 택지개발로 늘어난 수요에 맞춰 광역버스 4개 노선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신설된 4개 버스노선은 ▲M4448(동탄2신도시~강남역) ▲8502(수원대~병점동~동탄1신도시~강남역) ▲G1003(남양읍~양재역) ▲G8157(향남읍~봉담읍~양재역)이다.

 

양재역행 G1003 버스는 다음달 1일부터 운행되며, 배차 간격은 30~40분으로 양재역까지는 편도로 80분 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강남역행 M4448 버스와 8502 버스는 내달 2일부터 운행되며, 배차간격은 각각 20~30분, 40~50분이다.

 

두 노선 모두 강남역까지 편도 60분이 소요된다.

 

시는 앞서 지난 19일 G6010(오산역~동탄역~상갈역) 광역버스를 신설한 바 있으며, 올해 안으로 병점 주민들의 오랜 숙원 사업인 강남역행 M4449 버스도 신규 개통할 계획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버스노선 증차와 신설로 이용수요가 분산되면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이 보다 편리해질 것”이라며 “관계기관과 적극 협조해 최상의 교통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화성 = 최순철·노성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