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일)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0.2℃
  • 맑음서울 6.1℃
  • 구름조금대전 4.4℃
  • 흐림대구 3.8℃
  • 흐림울산 5.3℃
  • 흐림광주 6.2℃
  • 구름많음부산 5.7℃
  • 흐림고창 3.7℃
  • 구름많음제주 11.5℃
  • 맑음강화 4.0℃
  • 구름조금보은 1.4℃
  • 구름많음금산 2.4℃
  • 흐림강진군 7.1℃
  • 흐림경주시 2.2℃
  • 구름많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신규확진 431명…6일째 300~400명 안팎

 

23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대를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31명 늘었다고 밝혔다. 전날 346명보다 85명 늘었다.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03명, 해외유입이 28명이다.

 

지열별로는 서울 127명(지역발생 119명), 경기 117명(지역발생 113명), 인천 12명 등 수도권이 256명이다.

 

경북 상주시 BTJ열방센터 관련 확진자는 802명까지 늘었다.

 

안산 콜센터 직장 내 전파에서 순천 가족 생일 모임으로 전파된 관련 확진자는 사흘새 총 18명이 됐다.

 

이 밖에 김포시 제조업(누적 11명), 대구 수성구 사무실(누적 9명) 등 산발적 감염이 잇따랐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9명 늘어 누적 1]337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79%다.

 

최근 며칠째 신규 확진자 수가 300∼400명대를 유지하고 있는 점으로 보아 한때 1000명대까지 신규 확진자가 나왔던 '3차 대유행'이 완만하게 잡혀가고 있는 모양새다. 

 

다만 여전히 곳곳에서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는 데다 '감염경로 불명' 환자 비율도 여전히 20%대를 웃돌아 안심하기에는 이르다.

 

정부는 확진자 발생 흐름을 지켜보면서 이달 말까지인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와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의 조정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