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8 (월)

  • 맑음동두천 3.3℃
  • 흐림강릉 4.9℃
  • 맑음서울 6.5℃
  • 맑음대전 7.0℃
  • 맑음대구 6.6℃
  • 맑음울산 6.1℃
  • 구름많음광주 7.2℃
  • 맑음부산 7.0℃
  • 구름많음고창 2.0℃
  • 흐림제주 10.7℃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5.6℃
  • 구름조금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2.5℃
  • 흐림거제 8.8℃
기상청 제공

문재인 정부 국민소득 G7 반열에 오르다

블룸버그 “한국 1인당 GNI, G7 진입, 사상최초”
2019년 3만4000달러, 매년↑...이태리·日 ‘침체’
코로나 방역, 경제 지표 갈라...CLI 홀로 ‘100.82’
최배근 “작년 경제 내수방어·수출, K-방역이 주도”
英 G7회의 文 초청...‘옵저버’ 넘어 G7 진입하나

 

지난해 코로나19를 통제한 K-방역과 경제성장 등에 힘입어 대한민국이 G7(주요 선진 7개국) 반열에 올랐다. 

 

지난 25일 블룸버그통신은 세계은행(WB)의 자료를 인용해 한국의 1인당 GNI(국민총소득)가 G7 소속 이탈리아를 따라잡는 수준까지 왔다고 분석했다. WB 데이터뱅크의 세계 개발 지표(World Development Indicators)에 수록된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1인당 GNI는 3만3790달러로 G7국가 중 마지막이자 기준점인 이탈리아(3만4530달러)와 740달러 격차 수준을 보였다.

 

G7은 세계 주요 7개국의 정상회담 협의체(Group of Seven)을 줄인 말로, 군사·경제 대국인 국가 7강이 매년 국제사회 현안을 논의하는 회의를 정기적으로 개최한다. G7은 단순 군사·경제 대국 기준을 넘어 서방과의 교류가 밀접하고 민주주의가 확립돼있으며, 국민의 삶의 질이 우수한 선진국이란 기준들을 충족해야 한다. 이 때문에 중국, 러시아는 경제 규모와 군사력이 큼에도 G7에 포함되지 않는다.

 

 

한국은 2009년 G20 정상회의 개최로 세계에 선진국 진입을 알렸다. WB의 해당 자료에 따르면 2010년 한국의 1인당 GNI는 2만2290달러로 이탈리아보다 약 1만5000달러 가량 뒤처져 있었다. 하지만 한국은 이후 12년 동안 1인당 GNI 지수를 1만1500달러까지 끌어올려 이탈리아의 G7 자리를 넘보는 수준에 이르렀다.

 

반면 이탈리아는 2011년 3만7900달러를 역대 최고치로 기록한 이래, 3만1000선까지 하락세를 나타내다 2018년 반등에 성공했다. 이웃 나라 일본도 2012년 4만9480달러로 최고치를 기록한 이래 2015년 3만달러 선까지 떨어지다, 2019년 4만달러대 재진입에 성공했다.

 

특히 지난해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세계 경제 전반이 위기를 겪은 해였다. 지난해와 올해 세계 경제 관련 지수는 코로나19 방역 대처와 대응방식으로 그 결과가 나뉘게 됐다.

 

이는 장래 경기 동향을 전망하는 경기선행지수(CLI)에서도 나타난다. CLI는 경기 방향성을 예측하는 지표로, 지수 100을 기준으로 이하일 경우 경기가 침체라고 전망한다. 반면 100 이상 수치는 경기가 팽창할 것으로 예상한다.

 

 

26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지표에 따르면 G7국가들의 CLI는 코로나19 팬데믹 타격으로지난 2020년 3월 일제히 폭락했다. 특히 코로나19 봉쇄조치 등으로 지난해 4월 G7인 영국과 프랑스는 각각 86.93, 88.50으로 낙폭이 가장 컸다.

 

반면 한국은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와 해외입국자 검역 강화 등으로 방역한 결과 지난해 CLI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10월 기준 한국은 CLI 100.82로 팽창세를 나타냈다.

 

지난 25일 TBS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최배근 건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2분기 수출이 곤두박질쳤지만 1차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등으로 내수가 받쳐줘 하반기 수출이 치고 나갔다”며 “수출단가·바이오헬스 등 K-방역과 관련된 것들이 많이 주도했다. 지난 1년 경제 성적표는 K-방역과 밀접하게 관련됐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 방역과 이에 따른 경제 장 및 경기 회복 예상은 외교적 위상까지 바꾸는 모양새다. 지난 16일 영국 총리실은 오는 6월 11일 영국 콘월 카비스만에서 열릴 올해 G7 정상회의 일정을 발표했다.

 

호주, 인도 등 세 나라와 함께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을 ‘게스트(Guest)’ 국가로 공식 초청했다. 2008년 일본 홋카이도 G7 정상회의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옵저버(Observer, 참관인)’ 자격으로 참석한 바 있다. 오늘날 한국의 G7 참석은 과거와 전혀 다른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

 

[ 경기신문 = 현지용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