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구름조금동두천 22.1℃
  • 구름조금강릉 19.8℃
  • 맑음서울 21.8℃
  • 맑음대전 25.1℃
  • 구름조금대구 25.9℃
  • 구름많음울산 21.4℃
  • 맑음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1.4℃
  • 맑음고창 20.2℃
  • 맑음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6.3℃
  • 맑음보은 24.4℃
  • 맑음금산 24.9℃
  • 맑음강진군 23.9℃
  • 맑음경주시 23.5℃
  • 맑음거제 23.3℃
기상청 제공

성폭행 의혹 기성용 "나와 무관" vs 제보자 재반박 "증거 있다"

 

기성용(32, FC서울)이 초등학생 시절 축구부 후배를 성폭행 했다는 의혹에 대해 "자신과는 무관한 일"이람 부인하자, 이튿날 제보자 측이 "증거는 충분하고 명확하다"고 재반박했다.

 

제보자들의 법률대리인 박지훈 변호사(법무법인 현)는 26일 “(기성용 성폭력 의혹과 관련해) 충분하고 명백한 증거를 확보하고 있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그러면서 “이 증거들은 기성용 선수의 최소한의 인격을 보호하기 위해 선수 본인 또는 소속 클럽 이외에는 제출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겠지만, 기성용 선수 측의 비도덕 행태가 계속된다면 부득이 공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앞서 박 변호사는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축구선수 출신 C와 D가 초등학생 시절이던 2000년 한 해 선배인 A와 B에게 지속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당시 박 변호사는 A에 대해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로, B에 대해 ‘광주지역 모 대학 외래교수’로 각각 설명했다.

 

박 변호사 측이 증거를 공개하겠다고 한 것은 전날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된 기성용이 해당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한 탓이다. 

 

 

기성용은 전날에는 직접 소셜미디어(SNS)에 “긴 말이 필요없다. 제 축구인생을 걸고 보도된 기사 내용이 저와 무관함을 밝힌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제 축구인생을 걸고 말씀드린다"며 "고통받는 가족들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을 동원해 강경하게 대응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사실 확인되지 않은 일에 악의적인 댓글을 단 모든 이들 또한 법적으로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성용은 "축구를 향한 열정으로 여기까지 달려왔다"며 "사실이 아니기에 문제 될 것이 없다고 생각했지만 축구인생과 가족들의 삶까지도 위협하는 심각한 사안임을 깨달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좌시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성용은 소속 에이전트를 통해서도 "전혀 그런 사실이 없다"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