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많음강릉 23.7℃
  • 구름많음서울 27.1℃
  • 구름조금대전 26.0℃
  • 맑음대구 23.7℃
  • 구름조금울산 23.8℃
  • 구름조금광주 25.6℃
  • 맑음부산 25.2℃
  • 구름조금고창 24.7℃
  • 구름조금제주 25.5℃
  • 구름조금강화 25.1℃
  • 구름조금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3.0℃
  • 구름조금강진군 23.4℃
  • 구름조금경주시 21.7℃
  • 구름조금거제 23.3℃
기상청 제공

"개나 먹어라"…맨유팬들 손흥민 SNS에 인종차별 악플 공격

파울 얻어내 골 취소…맨유 팬들 "과도한 연기"
토트넘 "혐오스러운 인종차별…손흥민 지지"

 

토트넘의 손흥민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들로부터 인종차별 공격을 받고 있다. 

 

12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맨유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경기 후 손흥민의 인스타그램은 각종 욕설과 함께 "다이빙을 멈추고 돌아가서 고양이와 박쥐, 개나 먹어라" "쌀 먹는 사기꾼" 등의 악플이 달리고 있다.

 

또 "DVD나 팔아라", "다이빙을 멈춰라", "축구선수가 아니라 배우다" 등의 댓글도 달렸다.

 

이날 맨유 스콧 맥토미니는 전반 33분 손흥민과의 경합을 이겨낸 뒤 돌파를 시도했고, 이 볼을 이어받은 폴 포그바의 침투 패스에 이은 에딘손 카바니의 왼발 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리는 듯했다. 

 

그러나 주심의 비디오판독(VAR) 결과, 맥토미니가 손흥민을 따돌리는 과정에서 오른손으로 얼굴을 가격한 것으로 드러나 골 취소가 선언됐다.

 

맨유 팬들은 그가 과도한 연기를 했다며 악성 댓글을 달고 있는 것이다.

 

토트넘 구단은 즉각 대응에 나섰다.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우리 선수 중 한 명이 혐오스러운 인종차별을 겪었다"면서 "구단은 프리미어리그와 함께 조사를 거쳐 가장 효과적인 조처를 할 것이다. 손흥민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전반 40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는 손흥민의 프로 데뷔 이후 자신의 한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14골)과 동률이다. 손흥민의 선제골에도 불구하고 경기는 1-3으로 토트넘이 패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