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3 (일)

  • 맑음동두천 20.0℃
  • 구름조금강릉 21.1℃
  • 맑음서울 23.3℃
  • 구름많음대전 24.4℃
  • 박무대구 22.8℃
  • 흐림울산 20.7℃
  • 박무광주 22.7℃
  • 부산 20.5℃
  • 구름많음고창 19.1℃
  • 박무제주 21.1℃
  • 맑음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20.6℃
  • 구름많음금산 22.6℃
  • 구름조금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2.1℃
  • 구름많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인천 정신장애인 직업훈련 마친 청년, 민간기업 취업 성공

 인천시의 정신장애인 취업지원사업이 값진 결실로 이어졌다.

 

인천시는 시가 운영하고 있는 정신장애인 바리스타 카페에서 직업훈련을 마친 청년이 최근 민간기업 취업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2015년 서구의 인천시인재개발원 1층에 첫 정신장애인 바리스타 카페를 열고 바리스타 교육부터 카페에서의 재활 훈련, 민간기업 취업 연계를 지속 추진한 이래 민간기업 취업이 성사된 것은 이번이 첫 사례다.

 

민간기업 전문기술직에 취업한 이모(34)씨는 “정신장애인에게 직업은 회복에 있어 의미가 매우 큰데 좋은 기업에서 일하게 돼 기쁘다. 정신장애인도 여러분들과 함께 일할 수 있고, 충분히 해낼 수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씨는 지난 2019년 시의 정신장애인 취업지원 사업을 통해 바리스타 자격증을 취득한 뒤 시가 운영하는 카페에서 2년 동안 경험을 쌓으면서 민간기업 취업을 준비했다.

 

그를 고용한 박경오 플랜에이치(주) 대표는 “그는 카페에서의 경험 덕분인지 직장생활에 대한 자신감과 열정을 갖고 있었다. 본인에게 맡겨진 역할을 충분히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정신장애인의 사회참여 확대를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시는 정신장애인의 사회참여 활성화를 위해 단계적 고용모델을 구축, 관내 정신장애인의 취업을 5단계로 지원하고 있다.

 

우선 정신장애인의 취업동기 강화를 위한 직업체험프로그램 및 바리스타 양성교육 실시한 뒤 시가 운영하고 있는 정신장애인 바리스타 카페 2곳에서 2년 동안 직업재활 훈련의 기회를 제공한다. 이어 바리스타로 2년 간 훈련을 받은 정신장애인을 대상으로 외부취업을 준비하며, 발굴된 취업장으로 연계해 사후관리를 실시한다.

 

현재 인천시청과 인천인재개발원 2곳의 카페에는 모두 10명의 정신장애인 바리스타들이 근무 중이다.

 

또 이번에 이씨가 취업한 플랜에이치를 포함해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이 가능한 5개 기업을 발굴, 취업 연계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혜림 시 건강증진과장은 “정신장애인의 사회참여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직종의 취업기관을 발굴·연계해 나갈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정신장애인의 사회참여 확대를 위한 훈련 시스템 마련과 정신장애인에 대한 편견 극복에 앞장서며 다양한 취업장에 연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인천 = 조경욱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