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2 (월)

  • 구름많음동두천 26.1℃
  • 구름조금강릉 28.6℃
  • 구름많음서울 27.7℃
  • 구름많음대전 26.1℃
  • 구름조금대구 27.0℃
  • 구름많음울산 28.4℃
  • 흐림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8.5℃
  • 흐림고창 26.5℃
  • 제주 26.2℃
  • 구름조금강화 24.4℃
  • 흐림보은 24.7℃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8.0℃
  • 구름많음경주시 27.9℃
  • 구름조금거제 27.2℃
기상청 제공

수원시청 이승호, ‘2021 예천단오장사 씨름대회’ 금강장사 올라

‘금강 트로이카’ 이승호, 통산 9번째 금강장사 등극
같은 팀 동료 임태혁, 허리 부상으로 4강서 기권 선언

 

이승호(수원시청씨름단)가 ‘위더스제약 2021 예천단오장사 씨름대회’ 금강장사에 등극했다.

 

이승호는 13일 경북 예천군 예천군문화체육센터에서 열린 ‘2021 예천단오장사 씨름대회’ 금강장사(90kg 이하) 결정전에서 배경진(정읍시청)을 3-0으로 따돌리며 꽃가마에 올랐다.

 

이날 이승호는 8강서 이민호(영암군민속씨름단)를 되치기와 밀어치기를 이용해 2-1로 이기면서 4강에 진출했다. 4강에서 맞붙을 예정이었던 같은 팀 동료 임태혁이 허리 부상으로 기권을 선언해 이승호는 결승에 안착했다.

 

결정전(5판 3선승제) 첫 판, 이승호는 오른쪽 다리로 덧걸이를 시도해 배경진을 눕혔다. 두 번째 판에서는 배경진이 힘을 쓸 때 그대로 밀어붙이며 엉덩방아를 찧게 해 가뿐히 승리했다.

 

 

185cm, 90kg의 이승호는 세 번째 판에서도 힘을 보여주며 시작과 동시에 배경진을 넘겨 3-0을 만들었다.

 

수원시청 씨름단 임태혁과 영암군민속씨름단 최정만과 함께 ‘금강 트로이카’로 불리는 이승호는 통산 9번째 금강장사에 이름을 올렸다.

 

경기가 끝난 그는 이충엽 감독과 끌어안고 기쁨을 나눴고, 응원해주는 관중들에 환한 미소로 인사를 전했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