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27.5℃
  • 구름조금대전 26.4℃
  • 맑음대구 24.5℃
  • 구름조금울산 26.0℃
  • 구름조금광주 25.9℃
  • 맑음부산 26.1℃
  • 구름조금고창 25.5℃
  • 구름조금제주 26.3℃
  • 구름많음강화 25.9℃
  • 구름조금보은 23.2℃
  • 맑음금산 24.2℃
  • 구름조금강진군 24.6℃
  • 구름조금경주시 22.6℃
  • 구름조금거제 25.0℃
기상청 제공

용인문화재단, ‘한국근현대미술명작展’서 김환기·이중섭 작품 선보여

7월 1일 용인포은아트갤러리에서 개최
김환기·이중섭·장욱진 등 작가 70여 명 작품 구성
박서보의 ‘묘법’ 시리즈 주목할 만해

 

용인문화재단(이사장 백군기)이 7월부터 용인포은아트갤러리에서 한국 미술의 초석인 작품들로 구성한 ‘한국근현대미술명작’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용인에서 최초로 열리는 한국 근현대미술 대규모 전시로 7월 1일부터 9월 5일까지 진행된다.

 

한국적인 정체성을 보여주는 작품부터 새로운 표현양식을 지닌 현대 작품까지, 격변하는 역사와 함께 성장한 한국 미술사의 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기획됐다.

 

특히 한국 근현대미술을 대표하는 김환기, 이중섭, 장욱진 등 작가 70여 명의 작품 80여 점을 시대별로 나열한 총 5개의 섹션으로 꾸며진다.

 

 

이번 전시에서 주목할 점은 최초로 공개되는 박서보의 ‘묘법’ 시리즈이다. 연작 중에서도 미술사적 가치가 높은 초기 시기의 연필 묘법 작품 5점을 만나볼 수 있다.

 

이외에도 김환기의 ‘월광’, 노수현의 ‘송하관월도’, 이대원의 ‘농원’, 이중섭의 ‘꽃과 노란 어린이’, 장욱진의 ‘나무가 있는 풍경’, 천경자의 ‘전설’, 황재형의 ‘懸念, 탄천의 노을’ 등 명작을 관람할 수 있다.

 

‘한국근현대미술명작’展 관람권은 일반 4000원, 어린이 3000원이며, 용인시민에게는 할인가를 적용해 일반 3000원, 어린이 2000원으로 제공된다.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전시 사전예약 후 현장 결제로 진행된다.

 

용인문화재단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전시 사전예약제 운영, 동시 관람 인원 제한 등을 통해 관람객의 안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한국지역난방공사에서 ‘한국근현대미술명작’展의 성공적인 개최 및 지역사회 문화진흥을 위해 3000만 원을 후원했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