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31.1℃
  • 구름많음강릉 29.2℃
  • 구름많음서울 30.4℃
  • 흐림대전 28.4℃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30.4℃
  • 구름많음부산 29.2℃
  • 구름많음고창 30.5℃
  • 구름많음제주 29.8℃
  • 구름많음강화 30.6℃
  • 흐림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많음강진군 31.5℃
  • 구름많음경주시 31.2℃
  • 구름많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인천 미추2구역 주민들 “지역주택조합 반대 주민 땅만 15%...사업 추진 어려울 것”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2·4동 내 미추2구역 주민들이 지역주택조합에 반대하는 진정서를 인천시에 제출했다. 이들이 갖고 있는 땅만 지주택 사업 예정지의 15%에 달해 향후 실질적인 사업 추진은 어려울 전망이다.

 

미추2구역 재개발재추진위원회는 인천시와 미추홀구, 허종식 국회의원, 민경서 인천시의원, 이한형 미추홀구의원 등에게 ‘(가칭)미추2구역 지역주택조합’에 반대하는 208세대의 주민 진정서를 지난 2일 제출했다.

 

이들은 진정서를 통해 “지주택은 최종적으로 95% 이상의 토지소유권을 확보해야 사업계획 승인을 받을 수 있다”며 “해당 지역의 6% 이상 되는 토지주들이 지주택 사업을 반대하면 정상적인 추진은 불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미추2구역 지주택이 향후 아파트를 짓겠다는 땅의 면적은 6만2237㎡(사유지 84.7%·국공유지 15.4%)다. 이 가운데 지주택 반대에 동참해 진정서를 낸 주민들 땅만 14.8%(9210㎡)다.

 

미추2구역 지주택은 현재 조합설립인가조차 받지 못한 상태로 1000명의 조합원 모집만 끝냈다. 조합설립인가를 위해서는 사업 예정지의 토지사용승낙서 80%를 확보해야 한다. 이는 말 그대로 땅주인의 허락을 받는 것일 뿐 매입은 별개다.

 

지난 2월 기준 미추홀구에 신고된 미추2구역 지주택의 토지사용승낙서 확보율은 15.2%다. 설령 토지사용승낙서 80%를 확보해 조합설립인가를 받는다 쳐도 토지매입이 부족해 사업이 지연되면 조합원들은 과도한 추가 분담금을 내야 한다. 최악의 경우 사업이 무산돼 그 동안 낸 돈을 돌려받지 못할 수도 있다.

 

민경서 시의원은 “어떠한 재개발 방식이든 결국 주민들을 위한 방향으로 가야 한다”며 “중요한 것은 사업 속도다. 지주택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갖고 있는 토지가 상당한 만큼 나중에 사업 지연 시 조합원 피해가 커지지 않도록 시와 구가 관심있게 들여다 봐야 한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조경욱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