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5 (토)

  • 흐림동두천 16.1℃
  • 흐림강릉 18.7℃
  • 흐림서울 18.9℃
  • 흐림대전 18.3℃
  • 구름많음대구 18.1℃
  • 울산 21.2℃
  • 구름많음광주 18.3℃
  • 구름많음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16.7℃
  • 흐림제주 22.7℃
  • 흐림강화 18.1℃
  • 흐림보은 14.8℃
  • 흐림금산 15.9℃
  • 구름많음강진군 17.7℃
  • 흐림경주시 17.8℃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문체부, 2차 추경 2918억 확정…예술인 창작준비금 확대·일자리 창출

올해 2차 추경 예산 2918억 원 최종 확정
코로나로 침체된 문화·체육·관광 분야 회복 도울 계획
예술인 창작준비금 확대·소비할인권 편성 등 ‘일상회복’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는 2021년도 제2차 추경 예산이 2918억 원으로 최종 확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이에 코로나19로 위축된 문화·체육·관광 분야의 회복을 돕는다는 계획이다.

 

주요 사업을 보면 문체부는 추경 예산 중 예술인 창작준비금을 확대 투입(272억 원)한다. 더불어 공연예술 인력 지원(115억 원) 및 대한민국 공연예술제, 소규모 대중음악공연 개최 지원으로 침체된 공연업계 회복을 도울 예정이다.

 

관광·체육 분야에서는 관광지 방역 지원(252억 원), 여행업 디지털 전문인력 채용 및 공유 공간 지원(151억 원), 민간체육시설 고용 지원(134억 원) 확대 등을 지원한다. 총 1023억 원을 투입해 일자리 2만7740개를 창출할 방침이기도 하다.

 

특히 하반기 방역상황 개선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영화 관람(100억 원, 167만 명), 민간체육시설이용(124억 원, 40만 명), 프로스포츠 경기 관람(30억 원, 40만 명) 소비할인권을 편성해 내수활성화와 국민 일상회복을 준비한다.

 

통합문화이용권 추가 발행(141억 원, 20만 명)으로 저소득층 대상 문화향유 지원 규모도 늘린다.

 

희망회복자금 등 소상공인 지원 사업, 문화·체육·관광업계 도움 기대

 

문체부는 코로나19로 피해가 컸던 만큼 2차 추경에는 희망회복자금 등 5조 3000억 원 규모의 소상공인 지원 사업도 포함했다. 매출 규모 및 피해유형에 따라 최대 2000만 원까지 희망회복자금을 받을 수 있으며, 구체적인 지원기준은 8월 초 중소벤처기업부의 사업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2차 추경 예산이 문화·체육·관광업계 대상 지원 사업뿐만 아니라 희망회복자금 등 소상공인 지원 사업도 대규모로 포함하고 있는 만큼, 부족하지만 업계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덧붙여 “소비할인권 사업은 국민안전과 방역지침을 고려해 추진 시기와 방법을 신중히 결정할 예정”이라며 “방역상황 개선 시 우리 경제가 받은 코로나 충격을 빠르게 회복하기 위한 선제적 준비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