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8 (수)

  • 구름조금동두천 14.8℃
  • 맑음강릉 16.5℃
  • 맑음서울 18.9℃
  • 맑음대전 16.2℃
  • 맑음대구 17.8℃
  • 구름조금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19.6℃
  • 구름조금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5.4℃
  • 구름많음제주 21.1℃
  • 맑음강화 14.7℃
  • 맑음보은 12.9℃
  • 맑음금산 13.1℃
  • 흐림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5.9℃
  • 구름조금거제 18.1℃
기상청 제공

윤석열 "후보 선출 즉시 반(反) 대장동 게이트 연합 추진"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3일 “후보로 공식 확정되면 즉시 정권교체를 위한 ‘반(反)대장동 게이트 연합’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가 후보가 되면 반드시 정권교체를 이뤄내기 위해 우리 국민의힘을 뛰어넘어 보다 큰 틀에서 정권교체의 견고한 대열을 짜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지금 이 위대한 나라가 위기에 처해 있다. 그리고 그 위기는 단순히 경제적 난관이나 안보 불안 정도의 위기가 아니다. 그야말로 구조적 위기고, 근원적 위기”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나라를 지탱하는 헌법적 가치와 지난 70여 년 우여곡절을 겪으며 구축해 온 국가 운영 시스템이 파괴되고 우리 사회의 버팀목인 도덕적 가치 기준마저 흔들리고 있다는 점에서 그렇다"며 "바로 문재인 정권과 시대착오적 586들의 '운동권 정치'에서 비롯됐다. 그들은 상식을 파괴했고 공정과 정의를 짓밟았다. 조국 사태와 대장동 게이트는 이를 상징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위기가 더 악화하는 걸 우선 막아야 한다. 그래야 경제도, 안보도, 복지도 국민 개개인의 더 좋은 삶도 꿈꿀 수 있다"며 "정권교체가 그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제가 당원과 국민의 성원에 힘입어 국민의힘의 공식 후보로 확정되면, 그 즉시 정권교체를 위한 반(反)대장동 게이트 연합을 추진하겠다”며 “연합은 이름 그대로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제 정당, 사회단체, 개별 인사 등이 함께 참여해 대장동 게이트의 실상을 파헤치고, 국민과 함께 공유하며, 함께 공동행동을 하는 기구”라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이번 대선은 대장동 게이트의 부패 몸통과 싸우는 전쟁"이라며 "과거는 중요하지 않다. 지역과 세대 등 차이를 불문하고 '부패척결-정권교체'라는 목표를 위해 힘을 하나로 모아가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