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흐림동두천 31.0℃
  • 구름많음강릉 31.0℃
  • 흐림서울 31.6℃
  • 흐림대전 30.5℃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많음울산 28.3℃
  • 구름많음광주 31.5℃
  • 구름많음부산 30.6℃
  • 흐림고창 30.2℃
  • 구름조금제주 29.8℃
  • 구름많음강화 30.1℃
  • 흐림보은 28.5℃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많음강진군 32.3℃
  • 구름많음경주시 30.2℃
  • 구름많음거제 30.7℃
기상청 제공

국민의힘 '이재명 비리 검증특위' 출범..."이재명, 허상 다 벗겨냅시다"

 

국민의힘은 3일 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겨냥한 ‘이재명 비리 검증특별위원회’를 출범시키고 이 후보에 대한 총공세에 나섰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김진태 위원장을 비롯한 이재명 비리 검증 특위 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이재명 후보의 비리를 열거하자면 끝이 없다. 행정가 이미지와 허상에 가까운 가면을 벗겨 국민에게 확실히 보여줄 필요가 있다”며 철저한 검증을 주문했다.  

 

특위 위원장을 맡은 김진태 전 의원은 “이재명의 적은 이재명”이라며 “본인이 한 짓, 본인이 한 말이 다 부메랑이 돼 돌아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 언론사 임원으로 있는 정 모씨가 민주당 화천대유 TF 팀원으로 들어갔다”며 “화천대유 TF라 쓰고 화천대유 보호 TF라고 읽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위는 4개 팀으로 나눠 이 후보 관련 20여개 의혹을 검증한다는 계획이다. 전날 성남시 백현동 아파트 현장을 찾은 데 이어 매주 현장 방문도 추진한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들도 최종 후보 선출을 이틀 앞두고, 이재명 후보를 정면 겨냥했다.  

 

윤석열 전 총장은 페이스북에서 “이번 대선은 대장동 게이트의 부패 몸통과 싸우는 전쟁”이라며 “최종 후보가 되면 ‘정권교체를 위한 반(反) 대장동 게이트 연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준표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대장동 게이트는 이재명 게이트”라며 “특검을 거부한 채 ‘이재명 구하기’ 수사로 일관한다면 내년 대선 승리 후 대장동 비리 재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밝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이재명 후보에 대해 “자기들끼리 특혜를 나눠 먹는 대장동 사태를 방치했다”고 비판했고, 원희룡 전 지사는 “이 후보가 음식점 총량제 등의 의제를 꺼내 대장동, 백현동 비리 올가미를 빠져나가고 국민 시선을 돌리려 한다”고 비판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후보에 대해 "부동산 대개혁을 주장하며 '개발이익 완전국가환수제'를 꺼내 들었다. 외세에 나라를 판 사람이 독립운동을 부르짖는 격"이라며 "게이트의 주역이신 이 후보가 해야 할 일은 단 하나, 특검 수용"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