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4 (일)

  • 흐림동두천 23.5℃
  • 구름많음강릉 26.3℃
  • 구름많음서울 26.2℃
  • 대전 24.6℃
  • 구름많음대구 25.4℃
  • 맑음울산 25.3℃
  • 구름조금광주 27.9℃
  • 맑음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7.5℃
  • 구름조금제주 30.3℃
  • 구름조금강화 23.8℃
  • 흐림보은 24.1℃
  • 흐림금산 24.0℃
  • 흐림강진군 27.6℃
  • 구름많음경주시 25.0℃
  • 맑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수원FC, 제주 유나이티드에 0-1 패…ACL 진출 좌절

성남, 최하위 광주 꺾고 1부 잔류 가능성 확보

 

수원FC가 제주 유나이티드에 패해 5위에 머물며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진출이 좌절됐다. 

 

수원FC는 27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7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5분 주민규의 헤딩 결승 골을 허용해 0-1로 패했다.

 

이날 경기 패배로 수원FC는 승점 48(13승 9무 15패)로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54·13승 15무 9패)에 승점 6점이 뒤쳐지면서 5위에 머물렀다.

 

수원FC는 K리그1 최종전인 수원 삼성전과 제주전에서 모두 승리했어야 ACL진출을 향한 희망의 불씨를 되살릴 수 있었다. 그러나 이날 제주전 패배로 다음 시즌을 기약하게 됐다.

 

이날 득점 1위 주민규는 2위인 수원FC 라스(18골)가 보는 앞에서 천금 같은 골을 터트려 제주의 승리를 이끌었다.

 

주민규는 시즌 22호 골로 라스와 격차를 4골로 벌려 2016년 광주FC 소속으로 20골을 터트린 정조국 현 제주 코치 이후 5년 만의 한국인 K리그1 득점왕이 더욱 유력해졌다.

 

아울러 주민규는 이날 골로 K리그 역대 12번째로 개인 통산 100골을 채웠다.

 

한편, 성남FC는 광주FC와 홈 경기에서 전반 29분 터진 안진범의 시즌 첫 골을 유지해 1-0으로 이기고, 1부 잔류 가능성을 키웠다.

 

최근 1무 1패 뒤 3경기 만에 승수를 쌓아 승점을 44(11승 11무 15패)로 늘린 성남은 아직 37라운드를 치르지 않은 FC서울(승점 43·11승 10무 15패)을 제치고 9위로 순위가 한 계단 올랐다.

 

성남은 11위 강원FC(승점 39·9승 12무 15패)가 28일 치를 서울과 원정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다음 시즌 K리그1 잔류를 확정한다.

 

[ 경기신문 = 김민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