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4.5℃
  • 구름조금강릉 17.9℃
  • 흐림서울 19.1℃
  • 흐림대전 16.7℃
  • 흐림대구 18.3℃
  • 흐림울산 18.3℃
  • 흐림광주 19.2℃
  • 흐림부산 19.7℃
  • 흐림고창 16.4℃
  • 흐림제주 21.7℃
  • 구름많음강화 14.9℃
  • 흐림보은 13.7℃
  • 흐림금산 15.1℃
  • 흐림강진군 17.8℃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주광덕 남양주시장, 실종자 수색작업에 총력

249명의 대규모 인력과 구조차·보트·드론 등 63대 장비 투입

 

주광덕 남양주시장이 관내 실종자를 찾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남양주시는 지난 9일 밤 화도읍 마석우천을 건너다 미끄러져 물에 빠진 후 급류에 휩쓸리는 사고를 당한 10대 청소년 A양의 수색작업을 위해 현장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앞서 시는 신고가 접수된 직후 시청 공무원 10여명을 지원해 초반 수색작업에 힘을 보태는 등 사고 수습에 나서면서 소방·경찰을 비롯해 수난·구조 관련 유관 단체의 협조를 받아 수색을 이어갔다.

 

지난 11일부터 시는 관공선 1대와 관내 수상레저사업장 16개소에서 지원한 인력 및 보트 16대를 투입해 수색에 속도를 더 하면서 해병전우회, 특수임무유공자회, 재난구조협회, 북한강 수난구조대, 시 자율방재단, 의용소방대 등 민간 자원봉사자들도 발벗고 나서 창현1교~무안교, 북한강 합류 지점인 두물머리 인근까지 수색했다.

 

시는 이와관련, 실종자 가족, 사고를 당한 A양과 동행했던 학생의 심리 치료 등의 지원책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주광덕 남양주시장은 “경찰과 소방 당국뿐만 아니라 수색작업에 속도를 더하기 위해 인력과 장비를 보태며 적극적으로 나서준 민간단체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시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A양을 찾기 위한 수색작업이 계속 이어지고 있으며, 현재까지 남양주시와 경찰·소방·유관단체 등 249명의 대규모 인력과 구조차·보트·드론 등 63대의 장비가 대대적으로 투입됐다.

 

[ 경기신문 = 이화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