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6 (화)

  • 흐림동두천 -4.0℃
  • 구름많음강릉 0.9℃
  • 서울 -1.6℃
  • 맑음대전 -1.0℃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0.8℃
  • 비 또는 눈광주 0.2℃
  • 맑음부산 1.6℃
  • 구름조금고창 -0.6℃
  • 흐림제주 8.7℃
  • 구름많음강화 -1.5℃
  • 흐림보은 -4.3℃
  • 구름조금금산 -4.2℃
  • 맑음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2.4℃
기상청 제공

손흥민 "팀 경기력 좋았다…역전골 빌미 된 내 실수가 문제"

'팀 수비 불안' 지적에 "내 탓에 동료들이 어려워져" 자책

 

"팀 경기력은 좋았습니다. 제 실수가 문제였죠."

 

극적인 프리킥 동점골로 벤투호를 패배 위기에서 구해냈지만, 손흥민(토트넘)은 실점의 빌미가 된 자신의 실수를 탓하며 동료들에게 미안해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3일 오후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 친선경기에서 역전을 당한 뒤 막판에 터진 손흥민의 동점골 덕에 2-2로 비겼다.

 

손흥민은 후반 41분 프리키커로 나서 골대 오른쪽 상단 구석을 찌르는 그림 같은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득점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마냥 웃지 못했다.

 

앞서 후반 18분 역전골을 내주는 과정이 손흥민의 실수에서 시작했기 때문이다.

 

손흥민이 한국 진영에서 빼앗긴 공이 헤위손 베네테(선덜랜드)의 골로 이어졌다.

 

이날 벤투호는 수비 불안을 노출하며 실망스러운 경기력을 보였다.

 

하지만 손흥민은 모든 게 자신의 탓이라고만 했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과 만난 손흥민은 팀이 부진했다는 점을 언급한 기자의 질문에 "난 오히려 경기를 잘했다고 생각한다"면서 "어디가 부족하다는 것인가"하고 되물었다.

 

손흥민은 이어 수비 불안에 대해 "내 실수 때문이다. (동료들이) 경기를 잘하고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내가 일대일 상황에서 실수하는 바람에 경기를 조금 더 어렵게 끌고 가게 됐다"고 자책했다.

 

그는 "우리가 찬스를 코스타리카보다 훨씬 많이 만들어냈고, 공격적인 상황에서 좋은 상황을 많이 만들었다"면서 "경기력은 나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역전골을 내준 뒤 손흥민은 동료들에게 '미안하다'고 거듭 사과하면서도 팀 분위기가 너무 가라앉을 것을 걱정해 표정 관리에 신경을 많이 썼다고 한다.

 

손흥민은 "내 골로 이겼다면 실점의 빌미를 제공한 부분을 회복할 수 있지만, (동점골로는) 회복이 안 된다"라고도 했다.

 

손흥민은 "월드컵에서 그런 실수가 나오면, 오늘 같은 상황(어려운 경기)으로 이어질 것"이라면서 "동료들에게 최대한 피해를 안 주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9월 A매치 2연전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전 벤투호가 정예 전력으로 치르는 마지막 모의고사다.

 

벤투호는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을 상대로 최종 모의고사 '2교시'를 치른다.

 

손흥민은 "3차례 월드컵 최종 예선을 치르면서 이번처럼 무난하게 좋은 방향으로 (본선에) 간 것은 나도 처음이었다. 이런 것을 볼 때 우리 팀은 분명히 좋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완벽한 팀은 없다. 계속 분석하고 공부해야 한다. 그러면서 더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카메룬전에서) 잘하고 싶다. 좋은 기분으로 카타르에 가는 게 정말로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