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9 (일)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5.4℃
  • 맑음대전 -4.9℃
  • 맑음대구 -2.1℃
  • 맑음울산 -2.8℃
  • 광주 -0.9℃
  • 맑음부산 -1.0℃
  • 구름많음고창 -1.9℃
  • 구름많음제주 4.6℃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6.8℃
  • 구름많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2.2℃
  • 구름조금거제 -1.3℃
기상청 제공

‘10·29 참사 국정조사 특위’ 첫 단추도 못 꿰고 ‘파행’

우상호 특위위원장 "원내대표 합의를 합의라고 할 수 없는 상황"
與 "대검찰청은 참사와 아무런 상관 없어…실무 검토서 문제 제기"

 

국민의힘은 24일 10·29 참사 국정조사 대상에서 대검찰청 제외를 요구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이를 거부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첫 전체회의가 파행됐다.

 

이에 국조특위 야당 위원들은 이날 오후 2시 30분쯤 회의 소집을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견이 좁혀지지 않아 성사되지 않을 경우, 국민의힘 없이 야3당 단독으로 회의를 열 방침이다.

 

앞서 여야는 이날 오전 11시 국회에서 특위 전체회의를 앞두고 있었다. 그러나 국민의힘이 민주당에 국정조사 대상기관 중 대검을 제외해 줄 것을 요구하며 회의가 미뤄졌다.

 

우상호 특위 위원장은 “이만희 국민의힘 간사(내정자)가 간사 내정자간 협의를 다시 요청해 김교흥 민주당 간사(내정자)와 협의에 다시 들어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의장에 자리한 의원들에게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합의사항에 대해서 내부 반발이 있는 것 같다”고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김교흥 간사는 오전 11시 17분쯤 회의장으로 들어와 “대상기관에서 대검 부분을 어저께 양당 원내대표끼리 합의를 해서 합의문까지 발표했는데 지금 국민의힘 쪽에서 대검을 좀 빼달라(고 한다), 이게 아직 합의가 안돼서 오늘 특위가 잠시 미뤄질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김교흥 간사는 기자들과 질의응답에서 “대검 말고는 다 합의됐다. 우리는 대검을 꼭 넣어줘야 된다는 생각”이라며 “저쪽은 꼭 빼야한다고 하니까 논의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이만희 간사는 “조사 범위라든지 대상기관 이런 것들이 목적에 맞게 진행돼야 하는데 대검은 경찰의 마약수사하고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합의문에 대검이 들어갔는데 오늘 아침 갑자기 바뀌게 된 계기’에 대해서는 “원내대표들이 합의한 건 물론 존중해야 하겠지만 국정조사 목적이나 범위에 관해서 실무적으로 검토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제기됐다”고 답했다.

 

우 위원장은 파행 이후 기자들과 만나 “생중계로 합의 사항을 읽었고 특히 기관은 주호영 원내대표가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제 합의한 것을 어떻게 깨나”라며 “이젠 여야 원내대표 합의를 합의라고 할 수 없는 상황으로 가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질책했다.

 

우 의원은 “법무부와 대통령 경호처를 빼면서 대검만 살린 것이 아닌가”라며 “뺀 성과는 안 보이고 이제 와 대검을 빼달라는 것 아닌가”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가 요청한 것이 아니다. 국민의힘 쪽에 물어보라. 이렇게 합의를 깨도 괜찮으냐고 물어보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국민의힘은 비공개 의원총회를 열어 이와 관련된 의견을 모을 방침이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