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3.9℃
  • 구름조금강릉 0.2℃
  • 맑음서울 -4.2℃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2.4℃
  • 제주 1.8℃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2.6℃
  • 구름많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월드컵] FIFA랭킹 22위 모로코, 카타르 월드컵 세번째 이변 연출

FIFA랭킹 2위 벨기에에 2-0 완승…조 2위 올라
모로코, 약체 캐나다 전 승리시 16강 진출 확정

 

‘아프리카의 복병’ 모로코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또 한번의 이변을 연출했다.


FIFA 랭킹 22위 모로코는 27일 밤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F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FIFA랭킹 2위 벨기에를 2-0으로 완파했다.

 

모로코는 아르헨티나를 꺾은 사우디아라비아, 독일을 제압한 일본에 이어 이번 대회 세번째 이변을 연출하게 됐다.


1승 1무, 승점 4점이 된 모로코는 이어 열린 같은 조 크로아티아와 캐나다의 경기에서 4-1 대승을 거둔 크로아티아(1승 1무·승점 4점)와 승점이 같아졌지만 골득실(크로아티아 +3, 모로코 +2)에서 뒤져 조 2위가 됐다.


4년 전 러시아 월드컵에서 3위에 오른 벨기에는 견고한 수비와 빠르고 날카로운 공격으로 무장한 모로코에 후반에만 두 골을 내주고 무너졌다.


1998년 프랑스 대회 조별리그 3차전에서 스코틀랜드를 3-0으로 제압한 이래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2무 2패만을 기록했던 모로코는 24년 만에 귀중한 승리를 추가했다.


모로코는 전반전 볼 점유에서 27%로 벨기에(61%)에 크게 뒤졌지만 위협적인 장면을 여러차례 연출하며 이변을 예고했다.


벨기에는 전반 18분 코너킥 상황에서 아마두 오나나의 헤딩 슛이 골대 위로 넘어갔고, 2분 두에는 페널티 박스 왼쪽 밖에서 혼전을 틈타 토마 뫼니르가 날린 오른발 슛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는 등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


반면 수비에 집중한 모로코는 빠른 역습을 이용한 반격으로 전반 21분 하킴 지야시의 왼발 중거리 슛과 전반 35분 아슈라프 하키미의 오른쪽 오버래핑에 이은 오른발 강슛으로 벨기에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전반 추가 시간 벨기에 골문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 찬스에서 모로코의 지야시가 왼발 강슛으로 벨기에의 골문을 열었지만 비디오 판독(VAR)으로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아쉬움을 남겼다.


‘강호’ 벨기에와 후반에도 팽팽한 접전을 이어가던 모로코는 후반 28분 균형을 깨는 선제골을 뽑아냈다.


벨기에 골문 오른쪽 사각 지역에서 얻은 프리킥을 압둘하미드 사비리가 낮고 빠르게 오른발로 감아 찼고, 사비리의 발끝을 떠난 공은 공격수와 수비수를 맞지 않고 그대로 골라인을 통과했다.


벨기에는 0-1로 끌려가던 후반전 종료 9분을 남기고 햄스트링 통증으로 벤치를 지킨 스트라이커 로멜루 루카쿠를 투입해 총력전으로 맞섰지만, 도리어 후반 추가 시간에 쐐기 골을 얻어맞았다.


모로코는 후반 47분 페널티 박스 왼쪽으로 재빠르게 파고든 지야시의 날카로운 패스를 받은 자카리야 아부할랄의 쐐기골로 벨기에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2분 캐나다의 알폰소 데이비스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안드레이 크라마리치의 멀티골과 마르코 리바야, 로브로 마예르의 추가골로 캐나다를 4-1로 제압했다.


한편 ‘죽음의 조’ E조에서는 ‘무적함대’ 스페인과 ‘전차군단’ 독일이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스페인은 후반 17분 알바로 모라타의 선제골을 앞서갔지만 후반 38분 니클라스 퓔크루크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16강 확정을 다음으로 미뤘다.

 

앞서 열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에서는 코스타리카가 후반 36분 터진 케이셰르 풀레르의 결승골에 힘입에 1-0으로 승리했다.


E조에서는 스페인(1승 1무·승점 4점)가 선두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일본과 코스타리카(이상 1승 1패·승점 3점·골득실차), 독일(1무 1패·승점 1점)이 뒤를 따르고 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