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7℃
  • 맑음대전 -5.0℃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0.4℃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0.5℃
  • 맑음고창 -5.4℃
  • 구름많음제주 4.7℃
  • 맑음강화 -7.5℃
  • 맑음보은 -8.2℃
  • 맑음금산 -7.9℃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1.7℃
기상청 제공

 [사설] 경기지역 대학 줄줄이 통폐합…‘사회적 대안’ 필요하다

학령인구 감소 따른 대학 소멸 현상, 범국가적 대책 모색해야

  • 등록 2022.12.06 06:00:00
  • 13면

인구 감소에 따른 학령인구 급감 여파로 경기도에서도 대학교들이 통폐합을 통해 몸집을 줄이려는 움직임이 늘어나고 있다. 인구 감소에 따른 이 같은 추세는 세계적인 현상이다. 일단 통폐합으로 구조를 조정하는 대응이 불가피하지만, 잉여시설과 남아도는 지식자원에 대한 중장기적 활용 대책은 범국가적인 과제다. 평생교육의 수요에 맞춰서 국민의 교육 욕구를 충족시키는 자원으로의 선용 등 보다 적극적인 ‘사회적 대안’ 모색이 필요한 시점이다. 


안성 한경대학교와 평택 한국복지대학교는 2023년 3월부터 ‘한경국립대학교’로 새 문패를 단다. 교육부는 지난 1일 국무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국립학교 설치령’ 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두 대학을 통합하고 학생·교직원의 소속 변경을 추진하기로 했다. 한경국립대는 기존 한경대 건물을 안성 캠퍼스로 활용, 정보통신(IT)·반도체·농업 에너지 분야를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한국복지대 건물은 평택 캠퍼스로 활용해 장애인 등 사회적 배려계층에게 양질의 통합고등교육 기회를 제공한다.


수원대와 수원과학대도 지난 9월 교육부에 두 대학의 통합계획서를 제출했다. 교육부의 심의를 거쳐 통합이 승인될 경우, 이르면 2024년부터 2~4년제 전문대인 수원과학대의 신입생 모집은 중단되며, 4년제 사립대인 수원대는 1천140명을 추가 모집하게 된다. 고운학원은 통폐합 이후 수원대에 시스템반도체 학과를 신설하고 보건·상담복지·호텔 관광계열을 강화하는 등 전문인력 양성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2021학년도 기준 전국 대학·전문대학의 신입생 충원율은 91.4%로 4만586 명의 신입생을 뽑지 못했다. 학생 충원난이 심화할수록 문 닫는 대학은 정부로부터 경상비 지원을 못 받는 사립대 중에서 나올 공산이 크다. 국내 4년제 일반대학 191곳 중 사립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무려 81.6%(156개교)다. 


미국도 학생 수 감소로 충원난을 겪는 대학이 늘면서 2000년 이후 764개교(사립 756개교)가 폐교됐다. 우리보다 20년 앞서 저출산·고령화를 경험한 일본도 18세 학령인구는 1992년 205만 명에서 2017년 120만 명으로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우리나라의 경우 지금 추세대로라면 지방에서 폐교대학이 속출해 지방소멸을 가속화할 수 있다는 끔찍한 진단이 나온다. 


현재 우리의 대학은 중장년층까지 학습할 수 있는 고등교육기관이다. 그러므로, 일부 전문가는 대학 수를 무작정 줄이는 것만이 해답이 아니라는 의견을 내놓는다. 각 대학이 생애 전 주기의 교육을 감당하고 다양한 직업군의 전문성을 개발할 수 있는 교육기관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정부가 관련 지원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인데, 좋은 대안으로 평가된다. 


인문·역사·철학 및 과학 즉, 문사철 교육과정을 핵심으로 온 국민을 상대로 하는 평생교육기관으로 활용하는 방안은 일리 있는 견해다. 최진석 교수가 함평에서 운영하는 ‘새말새몸짓’ 기본학교와 서재경 선생이 세운 ‘아름다운서당’ 등 성공사례에서 증명된 본질적 학습을 소망하는 일반의 왕성한 기운들이 강력한 힌트다. 남아도는 대학시설과 지식자원들을 재활용할 전화위복(轉禍爲福)의 방안들을 정교하게 찾아내는 ‘사회적 대안’ 모색이 긴요한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