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5.2℃
  • 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7.6℃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0.5℃
  • 구름조금부산 29.5℃
  • 구름많음고창 29.4℃
  • 맑음제주 27.0℃
  • 흐림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7.1℃
  • 구름조금강진군 29.4℃
  • 구름조금경주시 33.4℃
  • 구름조금거제 29.8℃
기상청 제공

“지역 中企 위기센터 확대”…정부, 선제적 지원 나선다

-중기부, 밀집지역 대응체계 강화
-세종·제주 뺀 모든 시·도에 '설치'
-총 5만 2000개 사 모니터링 실시


복합 경기 침체로 중소기업들의 경영 위기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올해 이들 밀집지역에서의 원활한 위기 대응을 위해 전국 5개 지역에 설치된 위기지원센터를 12개 지역까지 늘린다.

경영위기에 처한 밀집지역은 특별지원지역으로 정부 관리를 받게 되며, 정부는 지역 중소기업의 위기 징후를 상시 모니터링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30일 중소벤처기업부의 ‘2023년 중소기업 밀집지역 위기대응 기반구축 기본계획’에 따르면, 올해 세종과 제주를 제외한 전국 12개 시·도에 지역 중소기업 위기지원센터가 설치돼 지역별 위기대응 체계가 구축된다. 

 

각 지역에 설치된 위기지원센터는 중소기업 밀집지역의 사업장수, 종사자수, 총급여 등 주요 지표를 상시모니터링해 지역경기동향을 살피고 밀집지역의 위기징후를 조사·분석한다.

 

올해 중소기업 밀집지역 위기대응 기반구축 사업에는 국비 53억 1000만 원, 지방비 18억 원 등 총 71억 1000만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모니터링 대상은 1210개 지역, 5만 2000개 사로 늘어나고 위기지원센터에는 센터장을 포함해 최소 4명 이상의 전담 인력이 배치될 예정이다. 센터와 함께 금융 전문성이 있는 유관기관(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등)이 협업해 합동 현장조사에 나서기로 했다. 

 

앞서 중기부는 지난해부터 5개 시·도 테크노파크에 '지역중소기업 위기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중소기업 밀집지역의 위기징후를 상시 모니터링해왔다.

 

모니터링 분석 결과를 토대로 오는 30일부터 이틀간 '지역중소기업 지원협의회'를 개최, 중소기업 밀집지역의 위기징후 단계를 양호,주의, 심각 3단계로 분류할 계획이다.

 

지자체가 중소기업 밀집지역별로 위기예방계획을 수립하면, 중기부는 위기징후 단계가 '주의' 또는 '심각'인 지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R&D,스마트공장 등 사업을 연계 지원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실태조사 등을 통해 위기징후 기업을 정밀진단하고 해당 기업이 희망하는 정부 지원사업도 검토하게 된다"며 "이를 기반으로 지역은 기업 수요를 반영한 위기예방계획 수립을, 중앙은 구체적 계획 이행 등을 각각 수행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 경기신문 = 백성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