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구름조금동두천 20.2℃
  • 흐림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21.1℃
  • 구름많음대전 19.5℃
  • 구름많음대구 17.0℃
  • 구름많음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21.0℃
  • 흐림부산 18.9℃
  • 구름많음고창 ℃
  • 맑음제주 20.6℃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많음보은 18.2℃
  • 구름많음금산 17.0℃
  • 구름많음강진군 19.6℃
  • 구름많음경주시 17.3℃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회사는 적자, 임원은 놀자"...외유성 출장 한전·한전KDN 임원 적발

하롱베이·페트라 등 관광...식사비용 현지 차량 등의 편의 제공 받아
정부 출장 지침·방역 지침 모두 위반...부당 전가 출장경비 환수 조치
산업부, 상반기 41개 공공기관 임원들 해외출장 실태 집중점검 계획

수 차례 외유성 해외 출장을 다녀온 전임 한전 임원과 현직 한전KDN 임원이 적발됐다. 수십조 원에 이르는 적자로 전기요금 인상안을 주장하고 있는 만큼, 한전은 부적절한 해외 출장 논란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에너지 분야 산하 공공기관 임원의 부적절한 해외 출장에 대한 제보를 접수해 조사를 한 결과 두 명의 임원과 관련된 다수의 비위 사실이 적발했다.

 

전임 한전 임원인 A씨와 현직 한전KDN 임원인 B씨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정부의 출장 자제 지침을 위반하고 각각 5차례(8개국)와 7차례(14개국)에 걸쳐 외유성 출장을 다녀온 것으로 드러났다.

 

A씨와 B씨는 피감기관인 해외 지사·법인 관계자들로부터 각각 320만 원과 256만 원 상당의 식사 비용과 현지 차량 등의 편의를 제공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관련해 한전 측은 "요르단이나 UAE 원전 사업 등 해외사업 점검차 출장을 다녀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여행 일정·기간 등은 개인정보이기 때문에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막대한 적자로 에너지분야 공공기관의 고통 분담이 특히 요구되고 있는데도, 에너지 관련 공공기관 임원이 공직자로서 코로나19로 국민이 고통받고 국가 경제도 어려운 상황을 감안해 출장 자제를 요청한 정부 지침까지 위반해가면서 부적절한 외유성 출장을 한 행위에 대해 엄중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이에 비위와 관련된 임원 등에 대해서는 기관경고는 물론, 부당 전가한 출장경비를 환수했다. 또 향후 공직 재임용 시 결격사유 판단 등의 인사자료에 포함해 관리되도록 관련 기관에 통보했다.

 

산업부는 이같은 외유성 해외출장이 더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올해 상반기 중 산하 41개 공공기관 임원들의 해외출장 실태를 집중점검한다는 계획이다.

 

[ 경기신문 = 이지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