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8.1℃
  • 흐림강릉 22.7℃
  • 구름조금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8.5℃
  • 맑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9.3℃
  • 맑음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28.0℃
  • 맑음제주 26.8℃
  • 구름조금강화 25.0℃
  • 흐림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많음경주시 27.8℃
  • 맑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프로농구 안양 KGC, 김상규·장태빈 영입

인삼공사 KCC와 트레이드로 김상규 영입
장태빈은 가스공사서 무상 트레이드

 

프로농구 디펜딩 챔피언 안양 KGC인삼공사가 새로운 시즌 전력보강을 위해 포워드 김상규(34·201㎝)와 가드 장태빈(27·183㎝)을 영입했다.

 

인삼공사는 7일 전주 KCC로부터 김상규를 데려오는 대신 전태영(28·182㎝)을 내주는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장신 포워드인 김상규는 광주고, 단국대를 졸업하고 2012년 KBL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9순위로 인천 전자랜드에 지명되며 프로 무대에 올랐다.


지난 시즌에는 31경기에서 평균 9분 16초를 뛰며 2.5점, 1.5리바운드, 0.5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인삼공사는 “포워드진의 높이 보강을 위해 이번 트레이드를 추진했다”며 “KCC가 선수의 플레잉 타임을 보장해주고자 흔쾌히 트레이드를 수락했다”고 설명했다.

 


인삼공사는 또 대구 한국가스공사 소속이던 장태빈을 조건 없는 무상 트레이드로 데려왔다.


장태빈은 송도고, 고려대를 졸업하고 2018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1순위로 서울 SK에 뽑히며 프로 무대를 밟았다.


장태빈은 2014년 18세 이하(U-18) 대표팀에서 아시아선수권 준우승에 기여한 바 있다.


한편, 프로 첫 팀인 인삼공사에서 입지를 다지지 못한 전태영은 상무 제대와 함께 KCC에서 새 출발을 하게 됐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