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7.3℃
  • 구름많음강릉 6.9℃
  • 흐림서울 7.1℃
  • 흐림대전 6.9℃
  • 맑음대구 6.8℃
  • 구름조금울산 8.4℃
  • 맑음광주 8.8℃
  • 맑음부산 11.1℃
  • 맑음고창 9.3℃
  • 흐림제주 11.3℃
  • 흐림강화 6.5℃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5.6℃
  • 구름조금강진군 10.5℃
  • 맑음경주시 7.3℃
  • 맑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경기북부특자도’ 올해 마지막 퍼즐…김동연 “행안부에 주민투표 요청”

김동연·염종현, 26일 정부에 ‘경기북부특자도 설치·주민투표 실시’ 공식 요청
특별법 제정·출범 준비 기간 고려 시 늦어도 올해 말 까지 주민투표 이뤄져야
동두천·연천 도민들 목소리 통해 경기북부 현 상황 전파…설치 필요성 피력
‘3-Zone(CMZ, DMZ, EMZ)’ 혁신 촉발을 위한 클러스터 조성 전략 발표
9대 전략산업 벨트로 세분화하는 ‘9대 벨트’ 및 도로·철도 구축과 신설 등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25일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한 올해 마지막 단계이자 행정 절차의 본격적인 시작을 위해 “행정안전부에 주민투표를 요청하겠다”고 공표했다.

 

특히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해 2040년까지 17년간 총 213조 5000억 원의 투자와 민간자본을 유치하고 대한민국 경제성장률을 연평균 0.31%p 끌어올리겠다는 원대한 포부도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경기북부특별자치도 비전-깨우다! 대한민국 성장 잠재력, 경기북부특별자치도’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비전을 선포했다.

 

선포식은 동두천에 거주하는 50대 이성만 씨와 연천초등학교 김주원·김주연 어린이 등 실제 도민의 목소리를 통해 경기북부의 현 상황을 알리고 경기북부특별자치도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김 지사는 “그동안 묶여있던 경기북부 성장잠재력을 깨우고 대한민국의 신(新)성장을 이끌 수 있도록 만들겠다”며 “4가지 경기북부 비전을 선포한다”고 말했다.

 

먼저 ‘교통’과 관련해 2040년까지 고속도로와 IC 접근 거리를 지금의 10.8㎞에서 8㎞로 단축하고, 서울 도심 통행시간을 1시간 30분에서 30분으로 단축하겠다고 밝혔다.

 

‘경제’에 대해선 2040년까지 경기북부 GRDP(지역내총생산)를 90조 4000억 원에서 157조 9000억 원으로, 일자리는 매년 약 6만 명씩 늘려 114만 5000명으로, 가계소득은 75조 원에서 129조 원으로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교육·의료체계’는 2040년까지 교육시설은 98개소에서 116개소까지, 응급환자 응급실 이용률은 현행 73%에서 78.3%까지 높힐 계획이다.

 

‘생태관광 자원 개발’과 관련해서는 DMZ 관광객 수를 1641만 명에서 2500만 명으로 늘리고, 숙박관광객 비율을 현재 6%에서 15%로,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은 4.7%에서 20%까지 늘린다.

 

 

아울러 도는 ‘3-Zone(CMZ, DMZ, EMZ)’이라는 혁신 촉발을 위한 산업에 대해 높은 밀도로 고도화하는 클러스터 조성 전략을 발표했다.

 

콘텐츠미디어존(CMZ)은 경기 서북부를 콘텐츠‧방송미디어 산업으로 특화하며 전시‧디스플레이 산업의 경쟁력을 고도화한다. 이를 위해 고양 JDS(장항, 대화, 송산‧송포동)지구 및 영상문화단지, 고양테크노밸리, 파주 출판단지와 연계하고 킨텍스 제3전시장 건립을 추진한다.

 

평화경제존(DMZ)은 평화경제특구‧기회발전특구를 구체화하면서 통일 대비 평화 거점으로 조성한다. 군수용 드론 산업 생태계 구축, DMZ와 주상절리 등 자연환경과 생태자원을 연계한 체류형 관광지를 만든다.

 

에코메디컬존(EMZ)은 기후‧환경 보전과 함께 IT‧바이오헬스 등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푸드테크 산업을 육성한다. 연천, 고양, 파주, 남양주, 의정부로 이어지는 바이오클러스터와 구리‧가평 푸드테크 집적지가 대표적이다.

 

또 지역에 맞도록 9대 전략산업 벨트로 세분화하는 ‘9대 벨트’는 ▲파주 디스플레이단지 ▲의정부 바이오 첨단의료단지 ▲가평 탄소중립관광 시범지구 등 주요 사업들이 포함됐다.

 

인프라도 대거 확충한다. 도로 분야에서는 격자형 도로망 구축, 핵심 도로망 집중 지원,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조기 준공을 추진하고, 철도 분야는 순환철도망 구축 및 GTX A‧B‧C 연장 및 D‧E‧F 신설을 계속 추진한다.

 

이를 위해 도는 2040년까지 17년간 213조 5000억 원(인프라 43조 5000억 원, 기업투자유치 170조)을 투자한다.

 

도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를 통해 연평균 98조 1600억 원(대한민국 평균 GDP의 4.16%)이 추가 발생할 뿐만 아니라 궁극적으로 연관 사업 파급효과 등을 통해 비수도권의 동반 성장도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동연 지사는 오는 26일 염종현 경기도의회 의장과 정부서울청사에서 고기동 행정안전부 차관을 만나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및 주민투표 실시’를 공식 요청한다.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관련 특별법 제정과 출범 준비 기간 고려 시 늦어도 올해 말까지는 법적 선결 요건인 주민투표가 이뤄져야 21대 국회 임기 내에 특별법 처리가 원활하기 때문이다.

 

[ 경기신문 = 김한별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