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7.3℃
  • 흐림강릉 3.6℃
  • 구름많음서울 8.5℃
  • 구름많음대전 8.8℃
  • 흐림대구 8.9℃
  • 구름많음울산 6.8℃
  • 구름조금광주 10.9℃
  • 구름많음부산 10.1℃
  • 구름조금고창 8.9℃
  • 구름조금제주 10.2℃
  • 구름조금강화 7.4℃
  • 흐림보은 7.4℃
  • 구름많음금산 8.2℃
  • 맑음강진군 11.8℃
  • 흐림경주시 6.3℃
  • 구름많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수원 삼성 김주찬, 하나원큐 K리그1 2023 33라운드 최우수 선수

김주찬, 8일 포항과 홈 경기서 결승골…팀 5연패 탈출 기여
수원FC 이승우, 수원 불투이스·양형모 라운드 베스트11 선정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의 5연패를 끊어낸 김주찬이 하나원큐 K리그1 2023 33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33라운드 포항 스틸러스와 수원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기록하며 팀의 5연패 사슬을 끊은 김주찬을 라운드 MVP로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김주찬은 이날 경기에서 전반 22분 포항 진영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슛으로 선제골을 기록하며 팀의 1-0 승리에 앞장섰다.


수원은 김주찬의 골로 5연패 사슬을 끊어냈고, 염기훈 감독대행은 부임 후 첫 승을 기록했다.

 

 

K리그1 베스트 11 공격수 자리에는 김주찬을 비롯해 구스타보(전북 현대), 이승우(수원FC)가 이름을 올렸다.


또 미드필더에는 두현석(광주FC), 벨톨라(대구FC), 김한길(광주), 한교원(전북)이 선정됐고, 수비수에는 불투이스(수원), 조유민, 김민덕(이상 대전 하나시티즌)이 자리했으며 골키퍼로는 수원 양형모가 뽑혔다.


K리그1 33라운드 베스트 매치는 8일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수원FC와 대구FC 경기다.


이날 수원FC는 전반 30분 대구 고재현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전반 종료 직전 이승우의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수원FC는 후반 21분 이승우가 멀티 골을 기록하며 역전에 성공했지만 3분 뒤 대구 벨톨라에게 통한의 동점골을 내줘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편 K리그2 35라운드에서는 김포FC 미드필더 김이석, 성남FC 수비수 정승용과 골키퍼 김영광이 각각 라운드 베스트11에 이름을 올렸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