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0.4℃
  • 구름조금강릉 -0.2℃
  • 구름많음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3.3℃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1.9℃
  • 흐림광주 3.2℃
  • 맑음부산 5.0℃
  • 흐림고창 4.6℃
  • 흐림제주 8.2℃
  • 구름많음강화 2.6℃
  • 구름많음보은 2.1℃
  • 구름많음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2.7℃
기상청 제공

수원시립교향악단, 멘델스존 피아노 협주곡부터 베토벤 9번 심포니까지 '낭만에 물들다'

멘델스존 피아노 협주곡으로 경쾌하게 시작해 베토벤 교향곡 9번으로 화려하게 마무리

 

수원시립교향악단(이하 수원시향)은 2023년 마지막 정기연주회로 화합과 포용, 환희와 인류애의 메시지를 담은 베토벤 교향곡 9번 “합창”을 연주한다.

 

오는 12월 7일(목) 저녁 7시 30분, 수원시향의 예술감독 최희준 상임지휘자가 지휘하는 수원시향은 수원SK아트리움 대공연장에서 피아니스트 손정범이 협연하는 멘델스존의 피아노 협주곡 1번을 시작으로 소프라노 최윤정, 메조소프라노 양송미, 테너 김효종, 베이스 바리톤 사무엘 윤, 수원시립합창단, 성남시립합창단과 함께 베토벤의 합창 교향곡을 들려줄 예정이다.

 

첫 번째 무대로 세계 최고 권위의 독일 뮌헨 ARD 음악콩쿠르에서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우승하며 알려진 피아니스트 손정범이 나선다. 피아니스트 손정범은 수원시향과 함께 멘델스존이 20대 초반에 작곡한 그의 첫 번째 협주곡이자, 고전적 협주곡 양식과 낭만주의의 화려한 기교를 갖춘 생기와 열정이 넘치는 멘델스존 피아노 협주곡 1번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날의 마지막 피날레를 장식할 곡은 베토벤 교향곡 제9번 “합창”이다. 독일 시인 프리드리히 쉴러(Friedrich Schiller)의 시에 곡을 붙인 4악장에서 합창이 나오기 때문에 “합창 교향곡”이라는 부제로도 유명하다. 이 곡은 베토벤의 마지막 교향곡이자 현재까지도 세계 각지에서 사랑받으며 연주되는 최고의 작품이다.

 

베토벤은 교향곡에 처음으로 사람의 목소리를 결합해 음악적인 통합을 시도하며 후대 작곡가들에게 새로운 음악적 방향성을 제시해 주었다. 또한 인생의 환희와 인류에 대한 사랑에 대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이 작품은 현재까지도 인류의 역사적인 순간에 연주되어지고 있다.

 

한편, 수원시향 제289회 정기연주회의 티켓 예매(R석 2만원, S석 1만원)는 수원시립예술단 홈페이지(www.artsuwon.or.kr)와 전화(031-250-5362~5)를 통해 할 수 있다.

 

[ 경기신문 = 우경오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