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5 (월)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사설] 경기도 기동순찰대 부활…‘보여주기식 치안’ 회귀 안 된다 

단순 순찰 넘어 시민 접촉 기반 ‘라포(상호신뢰관계)’ 형성해야

  • 등록 2024.02.23 06:00:00
  • 13면

경찰 기동순찰대가 실효성 문제로 폐지된 이후 수년 만에 부활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며칠 전 ‘기동순찰대·형사기동대 합동 발대식’을 가졌다. 날로 심각해지는 ‘묻지마범죄’ 등 강력범죄와 민생침해범죄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는 차원이다. 부활한 기동순찰대의 활동은 ‘단순 순찰’에만 머물던 이전과 확연히 달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심층적 관리를 위한 일상 접촉에 기반한 시민과의 ‘라포(상호신뢰관계)’를 형성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기동순찰대 부활은 지난해 8월 14명의 사상자를 낸 ‘분당 서현역 흉기 난동’과 대낮에 무차별적으로 벌인 ‘신림역 흉기 난동’ 사건 등 이상 동기 범죄를 예방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당국의 적극적인 조치다. 경기남부경찰서의 기동순찰대는 중요 사건에 대응하고 국가 행사를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지역 경찰, 교통 등 현장 경험이 풍부한 경찰관들 위주로 선발된 총 352명의 병력이 배치된다. 


경찰은 총선을 앞두고 정치인 피습 사건이 잇따르면서 기동순찰대의 임무가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순찰대는 선거 유세장에서의 안전 확보 및 주요 정치인에 대한 위해 방지 등에도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형사기동대는 범죄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조직폭력 등 범죄 첩보를 수집하고, 강력범죄와 민생침해범죄 수사 등의 임무를 수행한다. 기존 강력범죄수사대와 경찰서 형사 등 총 151명이 형사기동대에 배치된다. 경찰은 매달 개최하는 ‘범죄예방·대응 전략회의’를 활성화해 데이터 기반의 치안 수요를 분석해 대응에 필요한 시간·장소에 병력을 집중적으로 투입할 예정이다.


기동순찰대는 차량 및 도보 순찰로 시민들에게 범죄 예방 활동을 보여줌으로써 잠재적 범인들의 각종 범죄 의지를 사전에 차단하는 것이 일차적 목표다. 2015년 처음 출범했던 기동순찰대도 범죄 예상 구역을 순찰하는 임무를 우선적으로 맡았다. 그러나 순찰대가 특정 구간을 반복 이동하는 ‘단순 순찰’에 고착돼 범죄 사전 예방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실효성 논란이 발생했고 결국 폐지됐다.


그러다가 근년에 잇따라 발생한 끔찍한 ‘묻지마살인 행각’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면서 전국 시‧도경찰청 직속 기동순찰대가 다시 출범됐다. 일시적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쉬이 범죄에 이르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현상과 정신 분열 등 이상 동기의 범죄가 끊이지 않는 시대에 국민의 평화로운 일상을 지키기 위한 한 방안으로서 기동순찰대 부활은 충분히 이해가 가는 대목이다. 


그러나 과거의 경험을 반면 교사하여 이번에는 뭔가 업그레이드된 운영이 기획돼야 한다. 순찰 자체가 목적이 되어 기계적인 ‘보여주기식’ 업무로 흘러가서는 안 된다는 지적이다. 사회적 취약 요소들을 충분히 분석하여 복합적인 운용이 시도돼야 한다는 견해다. 


전문가들은 위기가정 방문을 비롯한 시민들과의 접촉, 새로운 행동으로의 변화를 유도하는 접근(NLP)을 통해 라포(Rapport 의사소통에서 상대방과 형성되는 친밀감 또는 신뢰 관계)를 형성하는 게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다. 단지 한 바퀴 휙 돌아보는 기계적 순찰을 넘어서 심층적인 활동으로 진화해야 한다는 얘기다. 부활한 기동순찰대가 또다시 존폐 논란에 빠지지 않기를 기대한다.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