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3 (목)

  • 맑음동두천 24.5℃
  • 맑음강릉 32.7℃
  • 맑음서울 25.4℃
  • 맑음대전 28.9℃
  • 맑음대구 32.1℃
  • 맑음울산 23.8℃
  • 맑음광주 27.5℃
  • 연무부산 22.9℃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24.1℃
  • 맑음강화 19.3℃
  • 맑음보은 27.5℃
  • 맑음금산 27.6℃
  • 맑음강진군 29.1℃
  • 맑음경주시 32.2℃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道, 갈등의 부지를 세계 최고 반도체 클러스터로…“산업 지도 바꿀 것”

용인·평택 등 8개 기관 참석
220만 평에 150개 업체 입주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등 일석삼조

 

경기도는 17일 국토부, 산업부, 환경부, 용인시, 평택시, 삼성전자, LH 등 8개 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용인 첨단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 국가산업단지상생 협약을 체결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이날 여의도 FKI타워에서 열린 용인 첨단시스템반도체클러스터 상생 협약식에서 “이번 반도체클러스터 추진에 있어 뜻 깊은 협약을 맺게 돼서 기쁘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대한민국 산업 지도를 바꿔보고 싶다”며 “오늘 광역 지방정부 또 기초지차제들이 초광역 협력을 통해서 상생협약을 진심으로 생각한다. 앞으로 지역발전, 규제개선, 깨끗한 상수원 보호 일석삼조 효과를 기대한다”고 했다.

 

아울러 “협약 이후 세계 최고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도가 가장 앞장서서 책임과 역할을 적극적으로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용인 첨단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는 용인시 이동읍, 남사읍 일원에 총 728만㎡(220만 평) 규모에 제조공장 6개 등 최대 150개 협력업체가 입주할 예정이다.

 

해당 일대는 규제 완화를 요구하는 용인시와 취수원 보호를 주장해온 평택시 간 갈등이 40년 넘게 이어져 왔으나 이날 협약에 따라 송탄상수원보호구역 규제 지역에 포함된 용인 국가산단의 부지 일부가 규제 지역에서 해제될 예정이다.

 

평택시는 국가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송탄 상수원보호구역에 있는 취수장을 폐쇄, 해당 지역은 상수원보호구역에서 해제된다.

 

다만 생활용수 부족을 방지하기 위해 평택시는 고덕산단에 공급될 예정이던 용수를 평택시 생활용수로 사용하고, 부족한 공업용수는 시와 삼성전자가 해수담수화를 통해 충당할 예정이다.

 

도와 환경부는 평택호를 ‘중점관리저수지’로 지정·추진하고 수질자동측정소 2개를 설치하는 등 수질개선을 위한 지속 노력을 협의했다.

 

산업방류수를 처리하기 위한 방류구 위치는 도, 용인시, 평택시 등 의견수렴을 통해 산업단지계획에 반영할 방침이다.

 

[ 경기신문 = 이유림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