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30.4℃
  • 흐림강릉 22.5℃
  • 구름많음서울 31.6℃
  • 구름많음대전 29.4℃
  • 흐림대구 25.0℃
  • 흐림울산 24.4℃
  • 광주 24.9℃
  • 흐림부산 23.8℃
  • 흐림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29.2℃
  • 맑음강화 30.3℃
  • 구름많음보은 26.0℃
  • 구름많음금산 27.9℃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3.5℃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프로농구 고양 소노 김강선, 지도자로 새 출발

김강선, 2009년 오리온스서 데뷔 후 줄곧 고양 연고 팀서 활약
“공부하는 지도자 돼 좋은 후배들 양성하는 데 기여할 것” 다짐

 

지난 시즌 프로농구 신생팀 고양 소노에서 가드로 활약한 김강선이 15년간의 선수 생활을 마무리하고 지도자로 새 출발한다.


소노는 21일 “김강선이 15년간의 프로 선수 생활을 끝내고 지도자로 첫발을 내딛는다”며 “2024~2025시즌 홈 개막전에서 김강선의 은퇴식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2009년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8순위로 대구 오리온스 유니폼을 입고 프로 무대에 데뷔한 김강선은 오리온스가 고양시로 연고를 이전한 2011~2012시즌부터 캐롯, 데이원, 소노로 팀이 바뀐 뒤에도 줄곧 팀을 지키며 약 12년을 고양 연고 팀에만 몸담았다.

 

김강선은 정규리그 통산 576경기에 출장, 평균 15분 53초를 뛰며 4.3점 1.3리바운드 0.8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는 신생팀 소노의 창단 첫 주장을 맡아 정규리그 46경기에서 평균 19분 20초를 소화하며 4.4점 1.8리바운드 0.9어시스트로 활약했다.


김강선은 “아직은 은퇴가 실감나지 않는다”며 “항상 응원해 주신 팬들과 가족 덕분에 15년 동안 즐겁게 선수 생활을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지도자라는 꿈을 이룰 수 있게 해준 구단에 감사하다. 많이 배우고, 공부하는 지도자가 돼서 좋은 후배들을 양성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다짐했다.


김강선은 내달 3일 전력분석코치로 팀의 첫 훈련에 합류한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