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구름조금동두천 19.7℃
  • 구름많음강릉 21.8℃
  • 박무서울 22.0℃
  • 박무대전 21.4℃
  • 맑음대구 20.9℃
  • 구름많음울산 20.3℃
  • 박무광주 21.8℃
  • 박무부산 20.8℃
  • 맑음고창 19.7℃
  • 박무제주 21.2℃
  • 구름많음강화 19.2℃
  • 구름많음보은 18.7℃
  • 구름많음금산 20.7℃
  • 구름조금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1.4℃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조주빈, 유명인 상대로 사기 행각도 드러나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을 착취하는 영상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이 성범죄 외에도 사기 행각까지 벌인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조씨는 25일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을 나오며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발언을 했다.

 

그는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본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했다.

 

이 같은 조씨의 돌발 발언에 경찰은 곧바로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면서도 “이름이 거론된 이들이 성 착취물을 봤거나 ‘박사방’에 가입한 것은 아니다”며 각종 추을 진화했다.

 

그러나 경찰의 해명 이후 조씨의 구체적인 사기 행각이 속속 밝혀지고 있다.

 

이날 손석희 JTBC 대표이사는 “‘김(프리랜서 기자 김웅)씨로부터 손 사장과 가족들에게 위해를 가해달라는 사주를 받았다’며 텔레그램을 통해 접근해온 조씨의 거짓말에 속아 조씨의 금품 요구에 응한 사실이 있다”며 입장을 밝혔다.

 

손 사장이 조씨한테 건넨 금액의 액수는 확인되지 않았다.

 

또 조씨가 윤장현 전 광주시장을 상대로 사기 행각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 조씨는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 사칭범에게 속아 공천 대가성 금품을 건넨 혐의로 재판을 받던 윤 시장에게 “억울함을 풀 수 있게 돕겠다”고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이 진행 중이던 윤 전 시장은 지난해 텔레그램으로 접근한 ‘최 실장’과 전화 통화했다.

 

‘최 실장’은 “JTBC에 출연해 억울함을 해명하는 기회를 갖자”며 윤 전 시장을 서울로 불러 JTBC 방속국을 함께 찾아갔다.

 

윤 전 시장은 ‘최 실장’과 손 사장이 대화를 나눈 모습을 봤고, ‘최 실장’은 윤 전시장에게 “조만간 인터뷰 약속을 잡자”고 했지만, 출연 날짜는 잡히지 않았다.

 

이에 윤 전 시장은 활동비를 요구하는 ‘최 실장’에게 돈을 건넸다.

 

‘최 실장’은 조씨의 조종을 받은 제3자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밖에도 조씨는 ‘박사방’을 운영하기 전 텔레그램에서 마약·총기를 판다고 속여 돈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그는 개인방송을 하는 기자에게 접근해 정치인의 정보를 넘기겠다며 돈을 챙긴 혐의도 받는다.

 

조씨가 평소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유력 정치인·연예인 등과 친분이 있다고 과시했다는 정황도 확인되고 있다.

 

사회 경험이 전무한 20대 중반의 조씨가 유명 인사인 손 사장, 윤 전 시장 등의 텔레그램 계정을 어떻게 알 수 있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구속 기간 만료가 임박해 조씨의 신병을 이날 검찰에 넘겼지만, 그의 각종 혐의에 대한 수사는 계속하기로 했다./박건기자 90vir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