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맑음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22.7℃
  • 구름조금서울 26.0℃
  • 구름많음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6.0℃
  • 구름많음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3.3℃
  • 흐림고창 21.9℃
  • 구름많음제주 22.6℃
  • 구름조금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23.8℃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선거법 위반 혐의’ 윤상현 의원 보좌관 소환 조사

총선 때 함바 브로커와 짜고
허위사실로 안상수 의원 고소
경찰, 이권 약속했는지 집중확인

4·15 총선 과정에서 ‘함바 브로커’ 유상봉(74)씨 측과 짜고 선거법을 위반한 혐의를 받는 윤상현(57) 의원의 보좌관이 20일 경찰에 출석했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윤 의원의 4급 보좌관 A(53)씨를 소환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함바 브로커 유씨 측과 짜고 미래통합당 안상수(73) 의원을 허위사실로 검찰에 고소해 낙선시키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유씨는 “2009년 안 의원이 인천시장 재직 시 건설현장에서 이권을 챙겨주는 대가로 내연녀 등을 통해 수십억원을 받아 챙겼다”고 주장하며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또 “윤 의원 측의 도움을 받아 아파트 건설 현장 4곳에서 함바를 운영하게 해주겠다”며 지인으로부터 수천만 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유씨 측에게 건설 현장 함바 운영권 등 각종 이권을 약속했는지 집중 확인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유씨와 그의 아들, A씨 등 6명을 대상으로 압수수색하고, 지난 17일 사기 혐의로 받은 징역형을 받은 유씨를 서울구치소에서 출소하자마자 체포해 조사했다.

유씨는 다음날 석방됐으며 그의 아들도 같은 날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한편 경찰은 유씨 아들이 압수수색 전 수사 상황을 알았던 정황을 파악하고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다.

유씨 아들은 압수수색 며칠 전 아버지에게 함바 운영권을 받는 대가로 돈을 건넨 지인과의 전화 통화에서 “압수수색 영장이 어제저녁에 떨어졌다. 작은 일이 아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다”며 “수사 상황 유출 관련해서는 추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천=윤용해·박건기자 90vir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