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5 (토)

  • 흐림동두천 25.8℃
  • 흐림강릉 27.5℃
  • 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31.9℃
  • 구름많음대구 35.2℃
  • 구름많음울산 35.1℃
  • 맑음광주 32.6℃
  • 구름많음부산 30.4℃
  • 맑음고창 31.8℃
  • 구름조금제주 32.3℃
  • 흐림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31.5℃
  • 구름많음금산 31.9℃
  • 맑음강진군 32.0℃
  • 구름많음경주시 35.3℃
  • 구름많음거제 28.9℃
기상청 제공

최고를 향한 최초의 발걸음을 써내려가는 삼일공업고등학교

 

‘전국 최초 특허청 지정 학교’, ‘특성화고 최초 기업연계 발명 프로그램 운영’, ‘대한민국 인재상 수상자 최대 배출 고등학교’를 비롯해 수많은 입지전적인 타이틀을 거머쥔 학교가 있다.

 

주인공은 바로 삼일공업고등학교로 1903년 개교 이래 100년이 훌쩍넘는 역사 동안 언제나 미래를 바라보며 꿈을 실현하는 교육터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삼일공고는 ‘위기를 기회로!’를 모토로 삼고 학교 발전을 위해 다양한 도전을 시도하고 있으며, 직업 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 있다.

 

교육부의 학과개편 승인을 받아 지난 2019년도에는 ‘경찰사무학과’, ‘3D융합콘텐츠과’를 신설해 운영하고 있으며, 2020년부터는 ‘사물인터넷과’, ‘레저스포츠과’, ‘공유경제시스템과’가 시작을 알렸다.

 

이외에도 경기도형 도제학교로 선정돼 교사들의 노고가 두각을 드러내는 화학공업과를 비롯해 기계과, 전기과, 전자과 등이 포진해있다.

 

진로가 불투명하다는 이유로 비인기학과로 전락한 환경과는 삼일공고에서만은 높은 취업률을 자랑하며 전국에서 유일하게 명맥을 이어나가고 있다.

 

 

발명공특허특성화 학과로 특허청의 지정을 받은 '3D융합콘텐츠과'는 4차산업에 발맞춰 3D프린터, 드론 등 신기술에 맞는 다양한 콘텐츠를 교육해 맞춤형 영재교육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수원산업단지와 MOU를 체결해 수원형 도제학교로 운영되며 꿈의 실현을 돕고 있다.

 

삼일공고에는 전국 유수의 특성화고가 탐내는 학과가 있다.

 

바로 경찰사무행정과로 전국 최초로 시도한 학과로 공공치안, 법률사무, 공공서비스 분야에서 특성화된 교육을 통해 창의인재를 양성하고 있다.

 

신설학과로써 아직까지 진로 및 진학 결과는 나오지 않았으나 51명의 학생들이 경찰의 꿈을 이루기 위해 나날이 전진하고 있는 곳이다.

 

2020년도에도는 삼일공고의 끊임없는 시도로 3개 학과가 신설됐다.

 

 

사물인터넷과는 정보통신과 융합해 로봇기술 등을 기반하며, 고용노동부 미래유망분양 고졸인력 양성사업으로 선정됐다.

 

또 ICT 기술 기반의 콘텐츠 디지털배급 사업을 펼치고 있는 KTH㈜와의 MOU 체결을 비롯해 2019 카이스트 공학스쿨로 선정되는 성과를 보이기도 했다.

 

마찬가지로 같은해 첫발을 내딛은 레저스포츠학과는 스포츠지도사를 양성하기 위해 수원월드컵경기장과 협약을 맺고 학생들의 수영 실습을 돕고 있다.

 

삼일공고는 최근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는 공유경제 트렌드를 포착해 플랫폼 개발과 관련지식 습득을 통해 빅데이터 기반의 창의적 인력 양성을 꾀하고 있다.

 

사회적 트렌드를 주도하는 학과 운영으로 수원시 최고 명문 특성화고로서의 입지를 넓혀가고 있는 삼일공고는 시도에 걸맞은 업적을 달성했다.

 

지난해에는 제32회 대한민국 학생발명전시회 학교 단체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고. '2019 청소년 발명 페스티벌'에서는 전국대회 장려상을 거머쥐었다.

 

이 밖에도 경기도교육감상, 특허청장상 등 각 부문에서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가운데 7년 연속 대한민국 인재상을 배출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삼일공고만의 다양한 시도는 학교 내부에서도 찾아볼 수 있었다.

 

 

각 학과마다 수업의 특색에 맞게 책상을 배치해 수업 참여도를 높이기도 했고, 삼일공고형 현장중심 도제교육의 일환으로 VR실에는 5곳의 VR세트장을 조성해 학생들이 무리없이 수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삼일공업고등학교는 현재에 만족하지 않고 언제나 미래를 바라보는 미래지향적인 차별화된 교육시스템으로 글로벌 인재를 육성하며 명문사학으로 거듭나고 있다.
 

[ 경기신문 = 김현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