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금)

  • 흐림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31.4℃
  • 구름많음서울 27.4℃
  • 구름많음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33.2℃
  • 구름많음울산 30.2℃
  • 구름많음광주 29.8℃
  • 구름조금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28.8℃
  • 구름조금제주 31.9℃
  • 구름많음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8.7℃
  • 구름많음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담쟁이교육칼럼]미래교육 구축 본격화해야

 

 

‘포스트 코로나’ 이후에도 포스트 코로나가 아니라는 말이 힘을 얻고 있다. 2학기에도 지금과 같은 비대면 수업과 면대면 수업을 병행해야하는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교육은 교육공동체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온라인과 오프라인 수업의 장점을 모두 반영하는 학교의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


다가오는 미래학교의 학습관리시스템은 언제든지 온라인수업이든 오프라인 수업이든 즉시 전환이 되며, 통합되는 학습관리시스템이 고도화되고 네트워크로 연결돼야 한다. 모든 정보는 학생, 학부모, 교사들에게 충분히 제공되어야 한다.


그렇다고 온라인 수업을 맹신해서는 곤란하다. 미래학교와 교육을 표방한다고 해도 온라인이 전부는 아닐 것이다. 온라인 수업의 장점을 부각시키고, 단점을 빠른 시일 내에 보완하여야 한다. 청소년 스스로 온라인 수업을 자기주도적 학습을 통해 이뤄지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한 소외 계층에 대한 배려 시스템이 장착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이번 원격수업 속에서도 철저하게 소외된 계층을 찾아볼 수 있다. 맞벌이 부모로 인해 혼자서 끙끙거리면서 수업에 참여하는 초등학생, 디지털 디바이스가 충분하지 못해서 작은 휴대폰 화면으로 수업을 따라가는 학생, 온라인 수업 자체를 버거워하는 특수 학생, 다문화 학생, 중도귀국 학생, 새터민 등을 위한 학생 학습권 보장을 위한 정책이 마련돼야 한다.


시간이 부족하고 오래 걸리더라도 교육공동체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학교에서는 늘 학생중심, 현장중심으로 학교의 의사결정에 참여하고, 공동책임을 지는 구조로 교육을 하도록 민주적인 학교문화를 만들고 있지만, 정작, 교육당국에서는 여론 수렴의 주체로 학생들이 늘 빠져있다는 점이다. 꼭 시정되고 보완되었으면 한다.


기존의 교육플랫폼의 문제점을 보충하면서 로그인이 편리하도록 고도화된 교육플랫폼을 위해, 공공재 성격의 교육플랫폼뿐만 아니라 에듀테크로 무장된 민간기업들의 참여를 통한 안정되고 유연한 교육플랫폼을 구축해야 된다.


미래학교는 학생들의 꿈과 끼를 발현하는 공간재구조화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 학생들이 가고 싶은 학교, 오고 싶은 학교가 되려면, 공간부터 창의적인 공간으로 변모시켜야 하기 때문이다. 학급당 학생수 감축을 통해서 언제든지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이 될 수 있거나 등교 수업이 되도록 해야 된다.
빡빡한 교과 교육과정 속에서 교사는 성취기준과 성취수준을 전달하기 위해 온라인 수업이나 등교 수업을 촘촘히 전달하면서 진행해야 하기에 정작 필요한 인성, 감성, 예절, 디지털리터러시 등의 교육을 제대로 진행할 수 없다. 


학생들이 수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 위한 예절을 사전에 알려줘야 한다. 디지털 디바이스 사용에 익숙한 청소년들에게 올바른 디지털 사용을 위한 디지털리터러시 교육도 중요한 교육으로 떠오르고 있다.


다가오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이런 인성과 감수성이 충만한 교육이 스며들 수 있어야 하며, 마음의 상처를 입은 학생들을 위한 마음방역을 위한 체계적인 마음방역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


미래교육을 주장하는 단체나 전문가의 의견을 보면, 입시나 진학 문제에 대해서는 아무런 발언이 없다. 그만큼 입시 문제는 건드리기 어려운 정책으로 비춰지고 있다. 온 국민이 입시 문제에 관심을 지니고 있으며, 대입에서 수시나 정시 비율만으로도 국민들의 여론은 갈리게 되며, 입시에 대한 정책이 발표되면, 상반된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된다.


중장기 교육 정책을 담당할 국가교육위원회의 법적 근거가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 2017년 12월 대통령 직속기구로 출범한 국가교육회의는 법적 근거를 지니지 못하기 때문에 실질적인 교육정책 추진을 위한 힘을 기대하기 어렵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