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23.6℃
  • 구름조금강릉 22.7℃
  • 맑음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4.3℃
  • 구름조금대구 23.1℃
  • 구름조금울산 20.5℃
  • 맑음광주 23.9℃
  • 맑음부산 22.1℃
  • 맑음고창 21.9℃
  • 구름조금제주 22.3℃
  • 맑음강화 22.7℃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3.7℃
  • 맑음강진군 23.7℃
  • 구름조금경주시 21.3℃
  • 구름조금거제 21.1℃
기상청 제공

"비트코인 채굴 공장 운영한다" 가상화페 빙자 유사수신업체 증가

 

 

# A업체는 오래된 미국회사로 비트코인 투자로 막대한 수익을 내고 있고, 곧 일본지사와 중국지사를 오픈한다며 원금보장 및 매월 18%의 수익을 약속하여 피해자들을 모집했다. 하지만 수익금 지급을 요구할 시 전산작업 또는 절차상의 문제로 수익금 환급을 미루면서 다시 고액의 재투자를 종용하고, 재투자에 응하지 않는 경우 기존 가입자를 해당 시스템에서 강제 탈퇴시켰다.

 

#B업체는 중국에서 비트코인을 채굴하는 공장을 운영한다면서 1천만원을 투자하면 월 200만원의 수익이 발생한다고 홍보했다. 또 투자 후 5개월이면 원금이 회수되고, 이후 동일한 방식으로 계속 수익이 발생한다고 선전했다.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가상통화를 빙자 자금을 뜯어내는 유사수신업체가 증가했다. 신고 건수는 줄었지만, 사기 방법이 더 복잡해졌기 때문이다.

 

금융감독원은 4일 ‘불법사금융피해신고센터’에 접수된 유사수신 신고·상담 건수는 482건으로 전년 대비 45.8% 감소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금융감독원이 유사수신 혐의로 수사당국에 수사의뢰한 업체는 총 186개사로 오히려 2018년보다 33.8% 늘었다.

 

이는 하나의 유사수신 행위에 다수 업체가 연루되면서 상담건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혐의업체 수는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

 

가상통화 관련 유사수신의 경우 주 사업체, 가상통화 거래소, 유사 전자지급거래 플랫폼 등 다양한 업체가 연루된 사례가 많아 혐의업체 수가 여타 유형에 비해 많았다.

 

사업초기에는 실적에 따라 인센티브를 차등 지급하면서, 다른 회원을 계속 모집하게 만드는 피라미드 다단계 형식을 취하고는, 환불 요구가 늘고 추가 가입자 모집이 어려워지게 되면 수익금 지급을 미루면서 잠적하거나 폐업하는 ‘폰지 사기’ 수법이 다수였다..

 

혐의업체들은 유명 연예인․국내외 정관계 유력자와의 친분 과시 등을 통해 해당 업체에 대한 신뢰를 높여 투자자를 모집했다.

 

투자설명회 참석자, 기존 가입자 등을 대상으로 모집수당을 주면서 주변 지인에게 가입을 권유하기도 했다.

 

업체들은 노후대비가 되어 있지 않거나 가족들의 자금 흐름이 일정하지 않은 이들을 대상으로 원금이 확실히 보장된다며 자금을 뜯어냈다.

 

전체 138명의 피해자 평균 연령은 만 56세였다. 젊은 연령층에 비해 가상화폐 등 최신 금융기법에 비교적 익숙하지 않은 중장년층을 주로 대상으로 했다.

 

평균 피해금액은 5천783만원이었다. 이는 노후대비자금 또는 은퇴 후 여유자금을 보유한 중장년층 피해자가 많아 피해금액이 비교적 큰 것으로 조사됐다.

 

혐의업체는 수도권이 총 131개, 70.4%로 가장 많았다. 특히 수도권 중에서도 강남구 비중이 전체의 34.4%를 차지했다.

 

금융감독원은 “가상화폐 관련 투자를 할 경우 계약조건과 수익구조를 꼼꼼히 살펴보고 가상화폐를 다단계로 판매하거나, 고수익 및 원금을 보장한다며 투자금을 모집하는 경우 사기일 가능성이 높다”며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 경기신문 = 편지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