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19.7℃
  • 맑음강릉 22.7℃
  • 맑음서울 20.3℃
  • 맑음대전 21.2℃
  • 맑음대구 21.8℃
  • 맑음울산 22.7℃
  • 맑음광주 18.2℃
  • 맑음부산 22.9℃
  • 맑음고창 20.1℃
  • 구름조금제주 24.3℃
  • 맑음강화 20.7℃
  • 맑음보은 18.4℃
  • 맑음금산 17.8℃
  • 맑음강진군 22.1℃
  • 맑음경주시 21.9℃
  • 맑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외신 "웅장해진 삼성 갤럭시Z폴드2‧강화된 S펜" 호평, 가격이 단점

 

삼성전자의 하반기 신제품 발표에 외신들은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특히 새 폴더블폰 '갤럭시Z폴드2'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삼성전자는 지난 5일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통해 갤럭시노트20 시리즈, 갤럭시Z폴드2, 갤럭시탭 S7, 갤럭시워치3, 갤럭시 버즈 라이브 등 신제품 5종을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단순히 기기 하나하나의 성능을 높이는 데 그치지 않고 스마트폰, 태블릿, 웨어러블 기기 간 시너지를 구축했다고 설명했다. 일명 ‘갤럭시 생태계’다.

 

비대면 시대에 알맞게 업무와 학습 효율성을 강화하는 데 주목했다.  실제 펜 같은 필기감을 자랑하는 S펜, UWB 기술을 활용한 파일 공유, 다양한 기기를 오가는 삼성노트,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와의 동기화가 그 예다.

 

신제품에 대한 외신의 반응은 대체로 긍정적이다. 특히 갤럭시Z폴드2 화면을 접었을 때 기존 4.6인치에서 6.2인치로, 펼쳤을 때 7.3인치에서 7.6인치로 커진 데 호평이 잇따랐다.

 

IT 매체 씨넷은 “갤럭시 Z폴드2는 기존 제품의 가장 큰 불만이었던 전면 디스플레이를 해결했다”며 “타이핑할 수 있는 충분히 큰 화면과 갤럭시Z플립과 동일한 초박형 유리로 더 강력하다”고 말했다.

 

샘모바일은 “갤럭시Z폴드2가 모든 면에서 눈에 띄는 것은 분명하다”라고 극찬했으며, “갤럭시 노트20은 삼성 플래그십의 모든 시그니처 특성을 갖춘 잘 구축된 기기”라고 평가했다.

 

폰아레나는 갤럭시노트20 시리즈에 대해 “디자인 측면에서 고급스럽다”면서 “실용적 기능을 원하는 사용자에게 최고의 카메라와 S펜을 제공하는 제품”이라고 호평했다.

 

엔가젯은 “UWB 기술을 사용해 다른 사람과 파일을 공유할 수 있고, AR기술로 더 정확히 물건을 찾고 디지털 키로 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새 가능성에 주목했다.

 

반면 높은 가격에 대해서는 다소 부정적인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뉴욕타임즈(NYT)는 “대공황 이후 최악의 경제 침체기에 고가 도구를 구매하려는 소비자의 의지를 테스트한다”면서 비싼 가격에 따른 거부감을 유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갤럭시노트20가 1천달러에서 1천300달러에 판매될 예정인 것과 달리 구글은 더 비싼 모델과 동일한 기능을 가진 349달러짜리 폰을 출시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갤럭시Z폴드2의 첫해 판매량이 50만대를 넘어설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전작의 첫해 판매량 40만대보다 25% 더 많은 수치다.

 

 

[ 경기신문 = 편지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