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9 (토)

  • 구름조금동두천 25.0℃
  • 맑음강릉 25.8℃
  • 맑음서울 25.4℃
  • 구름많음대전 26.1℃
  • 구름많음대구 25.3℃
  • 구름많음울산 26.2℃
  • 구름많음광주 23.9℃
  • 구름많음부산 25.4℃
  • 구름많음고창 24.7℃
  • 구름많음제주 24.2℃
  • 맑음강화 24.8℃
  • 구름많음보은 24.2℃
  • 구름많음금산 24.8℃
  • 구름많음강진군 25.1℃
  • 구름조금경주시 26.2℃
  • 구름많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코로나19에 재난지원금까지… 대형마트 2분기 실적 ‘암울’

 

롯데마트에 이어 이마트도 2분기 실적에 먹구름이 꼈다. 코로나19에 이어 재난지원금 사용 제한까지 겹치며 위기를 맞았다.

 

이마트는 2분기 연결기준 매출은 5조1천880억원, 영업손실이 474억원으로 집계됐다고 지난 13일 공시했다.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3.2% 증가했지만, 영업손실은 적자 폭이 175억원 더 커졌다.

 

다만 당기순이익은 서울 마곡동 부지 매각에 따른 처분이익과 이자 비용 절감으로 3천145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사업별로는 할인점이 별도 기준 매출 3조5천538억원, 영업적자는 150억원을 기록했다. 재난지원처 사용에서 빠지면서 지난 5월(-4.7%), 6월(-2.6%) 매출이 줄었다.

 

‘효자’ 사업은 창고할인점인 트레이더스였다. 트레이더스 매출은 6천614억원, 영업이익은 154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8.6%, 5.5% 늘었다.

 

전문점 사업 영업적자는 69억원으로, 전년 동기(-192억원) 대비 적자 폭을 줄이는 데 성공했다. 특히 노브랜드 전문점은 55억원 규모 흑자를 내는 데 성공했다.

 

SSG닷컴의 경우 매출은 9천31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2% 증가하면서 성장세를 보였지만, 영업적자 137억원을 기록했다.

 

앞서 실적을 발표한 롯데마트 역시 암울한 2분기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롯데마트의 올해 2분기 매출은 1조 465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5% 감소했다. 영업손실은 578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임시휴업과 단축영업, 재난지원금 사용처 제한으로 매출 규모가 줄었다. 영업이익은 점포 구조조정 관련 충당금 설정으로 지난 1분기 대비 적자 전환했다.

 

롯데슈퍼도 올 2분기 매출 429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2% 줄었다. 영업손실도 96억원을 기록했다.

 

그나마 판관비를 절감하고 영업이 부진한 점포를 정리하면서 전년 동기(-200억원) 대비 적자 규모를 102억원 줄였다.

 

대형마트는 올해 코로나19 확산으로 힘겨운 2분기를 보냈다. 사회적 거리두기 및 외출자제로 인해 오프라인 유통업계가 꽁꽁 얼어붙었기 때문이다.

 

1분기에는 집밥 트렌드에 힘입어 식자재 매출이 늘면서 강세를 보였다. 하지만 지난 5월 정부 재난지원금이 지급되면서 식자재마트 등으로 소비자들을 빼앗기면서 매출이 줄었다.

 

정부 주도로 진행된 ‘대한민국 동행세일’ 행사 기간에는 의무휴업일이 2번이나 껴 있어 미미한 효과에 그쳤다. 역대 최장 장마로 바캉스 등 시즌특수도 놓치면서 매출 부진은 심화되고 있다.

 

이에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은 점포 매각 등 몸집 줄이기에 나섰다. 롯데는 올해 안에 16개 매장을 정리할 계획이다. 빅마켓 킨텍스점, 신영통점, 의정부점, 양주점, 천안점, 천안아산점 등 6곳은 이미 영업을 종료했다.

 

홈플러스도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8.39% 감소하는 등 최악의 실적을 발표한 후 점포 매각으로 자산 유동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홈플러스는 지난달 안산점에 이어 대전탄방점을 매각하기로 확정했다.

 

이마트는 오프라인 매장 폐점보다 리뉴얼로 현재 상황을 돌파할 계획이다. '고객 관점에서의 이마트'를 키워드로 삼아 올해 투자 금액의 30%를 리뉴얼에 집중하고 그로서리(식료품) 매장 강화에 나선다. 이마트 월계점은 그로서리 특화 점포로 리뉴얼한 후 두 달간 매출이 전년 대비 58% 신장하기도 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신선식품 차별화, 비식품 효율화, 고객 중심 매장 확대 등을 통해 본업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편지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