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5.8℃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4.9℃
  • 맑음대구 15.9℃
  • 맑음울산 16.0℃
  • 맑음광주 14.6℃
  • 맑음부산 17.8℃
  • 구름조금고창 13.7℃
  • 구름많음제주 16.3℃
  • 맑음강화 12.6℃
  • 맑음보은 13.6℃
  • 맑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5.3℃
  • 맑음경주시 16.5℃
  • 맑음거제 17.1℃
기상청 제공

경영난 심각 중소기업, 외국인 일손까지 줄어 '이중고'

외국인근로자 근무인원 전년 대비 2만3025명 감소
중소기업 "자가격리 비용 부담해서라도 신속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외국인근로자들의 입국이 자유롭지 못하게 되면서 경기도 내 중소기업들이 인력 부족으로 인한 고충을 호소하고 있다.


17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비전문취업 비자(E-9)로 들어온 외국인근로자 근무인원은 7월 기준 19만6294명으로 전년 동기(21만9319명) 대비 2만3025명 가량 감소했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직후인 1월(-1685명)부터 7개월 연속 감소했다. 코로나가 전국적으로 확산된 3월(-6205명)으로 최대 감소 폭을 보였고, 이후에도 꾸준히 3000명 이상 줄고 있다.


지역별로 보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외국인근로자가 근무 중인 곳은 경기도로, 전체의 42% 가량을 차지하는 8만3011명이 근무하고 있다.


경기지역 중소기업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에 외국인근로자 부족으로 인한 생산 차질 문제까지 시달리고 있다. 체류기간이 끝나 출국하는 외국인근로자는 있지만, 4월 이후 외국인근로자 입국이 지연되면서 빈 자리는 늘어가고 있다.

 

대부분 내국인 근로자들이 급여나 근로시간 등의 이유로 기피하는 일자리니만큼, 내국인으로 대체하기도 사실상 어렵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지난 8월 실태조사한 결과 중소기업 64%는 생산 인력 부족으로 인한 생산 차질을 겪고 있으며, 27.8%의 기업은 외국인 근로자의 신속한 입국이 가능하다면 자가격리 비용을 부담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경기 안양시에 위치한 ‘ㄷ’ 제조업 대표는 “외국인 근로자 4명 중 1명만 남기고 나머지는 비자 만료로 내보낸 상황”이며 “기존에도 인력 수급이 제때 잘 되는 편이 아니었지만, 코로나19로 더 충원이 쉽지 않은 편”이라고 말했다.


’ㄷ‘사 대표는 “가끔 채용기간이 끝나고 파트타임이라도 일하고 싶다는 외국인들도 있지만 상황이 어려워 받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이에 중소기업중앙회는 고용노동부와 함께 긴급하게 인력 수급이 필요하다고 밝힌 일부 중소기업들의 외국인근로자 입국을 추진하고 있다. 해당 기업들은 높은 자가격리 비용도 부담하겠다는 경우로, 전체 외국인근로자 신청업체 중에서도 적은 편이다.


중소기업중앙회 관계자는 “정부도 16개국 중에서도 현지 방역 상황을 봐서 안전하다고 판단할 수 있는 일부 국가에 한해, 한국 대사관에서 지정한 기관에서 PCR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아야 하는 등 충분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면서 “아직 협의 중이지만 일부 시민들이 우려하는대로 방역에 문제가 생기는 일은 없도록 최대한 예방조치를 취하면서 신중히 접근하고 있다”고 밝혔다.

 

[ 경기신문 = 편지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