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9 (화)

  • 구름조금동두천 -6.4℃
  • 맑음강릉 -0.3℃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0.2℃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1.9℃
  • 구름조금고창 -1.6℃
  • 맑음제주 5.4℃
  • 구름조금강화 -5.5℃
  • 구름조금보은 -3.7℃
  • 맑음금산 -2.2℃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0.3℃
  • 맑음거제 1.5℃
기상청 제공

반등하던 경기도 기업 체감경기 주춤…코로나19 3차 재확산 영향

 

코로나19 3차 재확산으로 반등하던 경기회복심리가 다소 주춤했다. 특히 서비스업의 경우 대부분의 업종에서 우울한 전망을 점쳤다.

 

중소기업중앙회 경기지역본부가 지난 16일부터 24일까지 277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12월 중소기업 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기전망지수는 74.9로 조사됐다.

 

이는 전월(78.9)보다 4.0p, 전년 1년 전보다는 10.5p 하락한 수치다. 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경기 침체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경기지역 경기전망지수는 지난 4월(56.8) 최저를 기록한 후 5개월 연속 상승했다. 10월에는 73.6으로 전월(74.4) 대비 0.8p 하락하며 주춤했으나, 11월 들어 78.9로 4.5p 오르며 다시 회복했다.

 

경기지역 제조업의 경기전망지수는 83.6로 전월보다 4.0p 하락했고, 비제조업은 72.1로 3.8p 꺾였다.

같은 기간 건설업의 경기전망지수는 전월대비 5.9p, 서비스업은 전월대비 3.5p 하락했다.

 

제조업에서는 ‘가죽가방및신발’(47.2→68.4), ‘기타제품’(64.3→80.0) ‘기타기계및장비’(76.9→92.3) 등 8개 업종에서 상승했으나 ‘의복,의복액세서리및모피제품’(83.3→41.7)‘화학물질및화확제품’(100.0→75.0), ‘고무제품및플라스틱제품’(78.6→53.6), 등 11개 업종에서 하락했다.

 

비제조업에서는 도매 및 소매업(69.2→70.5), 부동산 및 임대업(68.8)을 제외한 모든 업종에서 하락했다. 특히 ‘수리및기타개인서비스업’(89.5→73.7), ‘출판,영상,방송통신및정보서비스업’(97.52→86.3)의 감소 폭이 컸다.

 

경기변동 항목별로는 수출(85.4→78.4), 내수판매(79.6→74.7), 영업이익(76.6→73.4), 자금사정(73.0→71.2) 등 전 항목에서 하락했다.

 

지난 11월 경기지역 중소기업이 꼽은 가장 큰 경영애로사항은 내수부진으로 68.6%(복수응답)를 차지했다. ‘업체간 과다경쟁’(31.8%), ‘인건비상승’(31.0%) 등이 뒤를 이었다.

 

[ 경기신문 = 편지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