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6 (토)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0.7℃
  • 흐림대전 3.4℃
  • 연무대구 8.4℃
  • 구름조금울산 13.2℃
  • 박무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12.0℃
  • 흐림고창 2.9℃
  • 박무제주 8.5℃
  • 구름조금강화 -2.5℃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10.1℃
  • 구름많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한 채 남기고 처분" 약속… 내놔도 안 팔려 '속앓이'

강화된 보유세로 매물 속출
다세대 주택 상대적 인기 감소

 

지자체장도 임대사업자들의 딜레마를 피해가긴 어려웠다. 도내 4급 이상 간부 중 일부는 연말까지 1주택 이상 초과분의 집을 처분하려 했지만 강화된 부동산 정책으로 쏟아진 매물로 인해 거래가 쉽지 않은 모양새다.

 

2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지난 8월 발표한 '수도권 지자체장 부동산 신고 재산 분석'에 따르면 수도권 자치단체장 65명의 부동산재산은 1인당 10억8000만원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은 주택을 보유한 지자체장 1·2위는 모두 경기도에서 나왔다. 1위에 오른 지자체장 A씨는 배우자 명의로 보유한 한남동 연립주택 13채를 포함해 총 14채를 지닌 것으로 조사됐다.

 

2위에 오른 지자체장 B씨는 본인명의, 배우자 명의를 포함해 단독주택 1채와 소형 주공아파트 8채로 총 9채를 갖고 있다. 서울 노원구 상계동 주공아파트 1채, 군포시 금정동 주공아파트 4채, 군포시 금정동 무궁화주공아파트 1채, 고양시 일산서구 주엽동 문촌 마을아파트 2채 등이다.

 

B씨는 지난 8월 페이스북을 통해 장기임대사업을 했으며 한 번도 주택 매매를 통한 이익을 취하지 않았지만, 공직자의 다주택 소유에 대한 비판의식과 국민의 눈높이가 바뀌었다면서 살 집 한 채만 남기고 처분할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취재진이 B씨가 보유한 군포시 금정동 일대 아파트의 등기부 등본을 확인한 결과, B씨는 여전히 소형 주공아파트 4채의 소유권을 지니고 있었다.  인근 중개업소에 따르면 B씨는 소위 ‘급매물’로 아파트를 내놓았는데도 불구하고 매각이 어려워 애를 먹는 것으로 조사됐다.

 

금정동 부동산 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현재 B씨가 내놓은 아파트 매물 5채 중 3채는 매각된 것으로 안다”면서 “오늘도 (B씨에게서) 빨리 팔아달라는 연락이 왔다”라고 말했다.

또다른 공인중개업소 측은 “비교적 물건을 싸게 내놓았는데도 나가지를 않는다. 평수가 크면 모를까 이런 소형 매물은 내놓아도 잘 안 팔린다”고 밝혔다.

 

다수 임대사업자들은 보유세 강화, 임대사업자 등록 말소 조치 등에 ‘절세’를 목적으로 보유한 임대주택을 매물로 내놓고 있지만 팔기 쉽지 않다.

 

다주택자에 대한 취득세율이 뛰면서 임대주택 매입 수요가 줄어든 데다 그나마도 다가구·다세대 주택은 상대적으로 인기가 덜하기 때문이다.

 

대한주택임대인협회 관계자는 “양도세, 취득세, 보유세 중과세 폭탄이 쏟아지는데 누가 집을 매입하려 하겠는가”라면서 “서울이나 일부 인기 있는 지역이 아니라면 상대적으로 매입, 매각 자체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편지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