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3 (일)

  • 구름많음동두천 19.6℃
  • 맑음강릉 19.6℃
  • 구름조금서울 22.3℃
  • 구름조금대전 23.3℃
  • 맑음대구 22.4℃
  • 구름많음울산 20.8℃
  • 구름조금광주 21.1℃
  • 구름많음부산 20.6℃
  • 구름조금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20.1℃
  • 구름조금강화 18.5℃
  • 구름조금보은 19.9℃
  • 구름많음금산 22.3℃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30년전 5월만 생각하면 가슴이 뜨겁다"…이천서 13인의 열사를 만나다

91년 5월 투쟁 30주년… 이천 민주화운동기념관서 기획전 개막
10월 29일까지 계속 5월 투쟁 희생자 13인 사진·유품 전시

 

이천 민주화운동기념공원에서 1991년 5월 투쟁 30주년을 맞아 경기신문 후원 기획전시 '기억과 만남'이 14일 개막했다.

 

경기신문,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91년 열사투쟁 광주전남기념사업회, 인디플러그가 후원한 이번 전시회에는 강경대 열사의 아버지 강민조 민주화운동유가족협의회 회장, 엄태준 이천시장, 최선욱 경기신문 대표이사, 유족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강민조 회장은 “1991년 5월을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이 뜨겁고 고통과 슬픔이 교차한다”면서 “이 땅의 진정한 민주주의와 통일을 위해 많은 이들이 몸을 던졌다”고 밝혔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뜻 깊은 자리에 인사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며 “이천은 민주화와 거리가 멀다고도 할 수 있지만, 이렇게 민주화운동기념공원이 세워져 열사의 정신과 뜻을 되새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했다”고 했다.

 

전시회에 참석한 이들은 행사가 끝난 뒤 민주화운동기념공원 제1전시관을 관람하며, 1991년 5월 당시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91년 5월 투쟁은 국가폭력에 의해 강경대 타살 사건이 일어난 4월 26일부터 지도부가 명동성당에서 철수하는 6월 29일까지 60여일에 걸쳐 전개된 투쟁을 일컫는다.

 

 

이 기간 동안 전국에 2300여 회의 집회가 열렸고, 노태우 정권 퇴진을 요구하며, 대규모 시위들이 잇따라 터져 나왔다. 이 과정에서 학생, 빈민, 노동자 등 10명이 분신했고, 박창수 한진중공업 노조위원장의 의문사와 김귀정 성균관대학생 등 모두 13명이 사망했다.

 

이 시기에는 국가보안법과 경찰법 등 ‘날치기’ 통과됐고, 페놀사태와 수서비리, 공안정국 조성 및 비판여론 탄압, 전두환·노태우 군부세력 건재 등 국민들의 실망감과 분노가 높아졌다. 공안통치와 3당 합당을 통해 권위주의 통치로 회귀하던 노태우 정권을 위기로 몰아간 6공화국 최대 대중투쟁으로 평가 받는다. 

 

[ 경기신문 = 김민기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