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맑음동두천 35.7℃
  • 구름조금강릉 31.9℃
  • 구름조금서울 36.0℃
  • 구름많음대전 34.2℃
  • 구름많음대구 32.2℃
  • 구름조금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31.9℃
  • 구름많음부산 30.6℃
  • 구름많음고창 33.2℃
  • 흐림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33.5℃
  • 구름많음보은 33.1℃
  • 구름조금금산 33.7℃
  • 흐림강진군 31.5℃
  • 구름많음경주시 30.7℃
  • 구름많음거제 30.4℃
기상청 제공

[창간특집] 시민 모두가 '내일의 희망'을 간직할 수 있는 복지도시 용인시

사회적 약자와 소외계층 모두 희망을 간직하는 오늘이 행복한 도시 구현
'모두에게 따뜻한 배려의 복지도시' 조성 위한 맞춤형 복지정책 추진


용인시의 복지정책의 구호는 ‘모두에게 따뜻한 배려의 복지도시 조성’이다.

 

사회적 소외계층에 대한 관심과 이를 지원하는 정책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용인시는 시민을 위한 맞춤형 복지정책을 폭넓게 펼치고 있다.

 

인구 110만 명을 앞둔 용인시 1년 예산은 약 2조4600억 원 수준이다. 이 중 복지 정책을 위해 총 예산의 약 37.14%에 해당하는 9100억 원이 투입되고 있다.

 

다가오는 미래에 시민들이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오늘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복지 정책을 추진 중인 용인시의 복지 정책을 들여다본다.

 

◇ 희망의 끈을 놓지 않도록…위기가정 긴급지원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이 장기화됨에 따라 실직과 소득 감소로 인한 생계 위기 가구가 증가하고 있어 용인시는 위기가구 긴급 지원을 강화했다.

 

‘선지원 후심사’ 원칙의 긴급 지원은 지자체가 모두 부담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민간자원을 적극 유치하며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며 희망의 길을 모색하고 있다.

 

용인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소득 감소 등의 갑작스러운 위기가 찾아온 가정에 긴급 지원을 지원, 지난해 6729가구를 비롯해 올해는 5월 기준 5000여 가구에 지원이 이뤄졌다.

 

시의 위기가정 긴급 지원을 위한 정책은 민간 영역과의 협력을 통해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용인지역 내 위치한 이마트 7개점과 함께 ‘희망나눔 프로젝트’ 협약을 맺고 저소득층 지원을 위해 2억4000여만 원의 사업을 함께하고 있다.

 

◇ 관심과 배려가 기본인 어르신 복지정책

 

노령화 사회로 접어드는 대한민국. 용인시 역시 노령 인구 비율이 약 13%에 육박하면서 이에 맞는 복지 정책의 필요성 또한 높아지고 있다. 용인시는 지난해 7월 복지정책에 첨단기술을 도입한 새로운 형식의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취약계층 어르신을 대상으로 운영되는 인공지능 터치케어 서비스 ‘순이’는 어르신들의 기상과 식사시간 등 생활패턴에 따라 AI스피커가 말을 걸어준다.

 

이 서비스는 어르신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건강에 이상이 생긴 것을 감지할 때 생활관리사들에게 자동으로 상황이 전달되는 등 어르신과 보호자를 실시간으로 연계하는 플랫폼을 제공한다. 정서적 안정을 위한 정책도 운영된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어르신들의 높아진 고독감과 우울감 해소를 위해 노인상담센터를 운영 중이며, 열악한 주거환경에 놓인 어르신을 찾아 ‘사랑의 집’에 입주를 돕고 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위기로 장기 결식이 우려되는 경로식당 이용자를 위한 식품꾸러미 배달 정책은 사회적으로 고립된 어르신을 돌보는 기능까지 병행한다.

 

◇ 인식 개선에 힘 쏟는 장애인 복지정책

 

용인시는 장애인의 생활 안정을 위한 장애수당, 장애인 가구 지원, 발달재활 서비스, 언어발달 지원 사업 등 다양한 복지정책을 진행해 왔다.

 

이와 함께 시는 장애인의 근본적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보편적 지원에 그치지 않고 장애 인식 개선 사업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 결과 지난해 11월 전국 최초로 장애인을 위한 셀프주유소 ‘스타오일 캠페인’ 사업을 추진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또, 시각장애인 안내견 인식 개선 사업을 진행해 시각장애인의 생활권을 보장하고 안내견에 대한 비장애인의 인식 개선을 도모하고 있다.

 

‘삼성화재 안내견학교’와 협업해 기획된 이 캠페인은 오는 12월까지 대중교통 업체와 대형마트로 영역을 넓혀 진행할 계획이다.

 

◇ 미래 희망인 가족을 위한 정책 마련

 

여성과 아동을 위한 정책은 미래의 희망을 이어가기 위한 중요한 영역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에 지난 1월 경기도 성평등 정책 최우수상을 수상한 용인시는 여성과 아동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정책지원을 이어나가고 있다.

 

시는 우선 돌봄과 양육에 대한 고정관념을 전환했다. 여성이 전담한다는 고정관념을 버리고 시민과 사회 전체가 돌봄에 참여할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특히 다문화 가족을 위해 소통공간과 생활문화 프로그램을 강화했고, 여성의 안전을 위한 정책들도 호평을 받고 있다.

 

아동에 대한 인권 향상에도 용인시는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사회적 문제가 된 아동학대를 사전에 방지하고 안전을 지키기 위해 아동보호팀을 신설할 예정이며, 전문성을 강화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또 안정적 보육서비스 제공을 위해 긴급 보육을 실시하고 보육에 대한 부담을 덜기 위해 시립어린이집 확충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올해부터는 아파트 입주와 동시에 시립어린이집 개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행정절차 기간을 단축시켰다.

 

◇ 일자리 창출을 통한 자립 지원

 

용인시는 사회적 취약계층이 자립을 할 수 있도록 일자리 창출을 통한 복지 정책을 실현하고 있다.

 

지난 2019년 용인시청 주차장 1층에 마련된 ‘에코스팀세차장 효’는 어르신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마련, 은퇴 후에도 경제활동을 원하는 어르신들에게 기회의 장을 제공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어르신 일자리 제공과 사회활동 참여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8년 2863명에게 일자리를 제공, 올해는 그 규모를 3870명까지 확대했다.

 

올해부터 시작된 ‘홈앤컴퍼니’는 장애인을 대상으로 비대면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마련된 사업이다.

주로 텔레마케터, 웹디자인, SNS모니터링 등 재택근무가 가능한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으며, 단순한 일자리 연계가 아닌 전문적인 교육도 함께 제공된다.

 

시는 3개 구 장애인복지관에서 대상자를 찾아 직업훈련을 진행하고,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경기동부지사, 용인상공회의소와 함께 실질적 고용이 이뤄지도록 협력한다.

 

용인시 관계자는 “모두에게 따뜻한 배려의 복지도시를 조성하고 시민 누구나 미래에 대한 희망을 잃지 않고 생활 할 수 있는 용인시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신경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