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흐림동두천 8.8℃
  • 구름조금강릉 18.2℃
  • 흐림서울 14.4℃
  • 맑음대전 17.2℃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18.0℃
  • 맑음부산 18.6℃
  • 맑음고창 16.2℃
  • 흐림제주 16.8℃
  • 흐림강화 9.6℃
  • 맑음보은 15.7℃
  • 맑음금산 16.3℃
  • 구름조금강진군 18.1℃
  • 맑음경주시 18.5℃
  • 맑음거제 14.7℃
기상청 제공

"데이트 폭력으로 가족 사망"…시민들 울린 4호선 안내방송

 

지하철 4호선 기관사의 안내방송이 트위터 등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퍼지며 주목을 받고 있다. 

 

18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지하철 4호선 기관사의 안내방송을 듣고 오열할 뻔했다'는 내용의 글이 공유됐다.

 

이 글을 쓴 네티즌은 "오늘 퇴근길에 4호선을 탔는데 기관사분이 안내방송으로 '가족이 얼마 전에 데이트 폭력으로 사망했는데, 국민청원을 올렸으니 관심 부탁드린다. 이런 안내 방송이 불편하겠지만, 이렇게밖에 알릴 방법이 없으니 양해 부탁한다'고 말했다"며 "이 말을 듣는데 정말 너무 슬퍼서 오열할 뻔했다"고 전했다.

 

이 기관사의 가족은 남자친구에게 폭행당해 숨진 고(故) 황예진(25)씨 인 것으로 추정된다. 

 

황씨의 남자친구였던 A(31)씨는 지난 7월 25일 서울 마포구 오피스텔 로비에서 황씨와 말다툼을 하다 머리 등 신체를 여러 차례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황씨는 폭항을 당한 후 의식을 잃은 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지난달 17일 결국 사망했다. 

 

법원은 지난 15일 남자친구 A씨에 대해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고,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지난 8월 25일 황씨의 어머니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남자친구에게 폭행당해 사망한 딸의 엄마입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려 가해자 엄벌을 호소했다. 해당 청원은 18일 현재 49만 명 이상이 동의했다. 

 

청원인은 "여성을 무참히 폭행해 죽음에 이르게 한 가해자를 구속 수사하고 신상 공개해달라"면서 "연인관계에서 폭행 범죄를 엄벌하는데 데이트폭력 가중처벌법 신설을 촉구한다"고 호소했다.

 

[ 경기신문 = 박한솔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