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1 (목)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5.4℃
  • 서울 25.2℃
  • 대전 24.3℃
  • 대구 27.0℃
  • 울산 28.8℃
  • 광주 26.3℃
  • 부산 28.3℃
  • 흐림고창 26.5℃
  • 구름많음제주 34.5℃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4.0℃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9.5℃
  • 흐림경주시 27.4℃
  • 흐림거제 28.2℃
기상청 제공

수원FC위민 입단 지소연 “여자 축구 판도 바꿔놓겠다”

26일 지소연 수원FC 위민 입단 공식 기자회견
WK리그 출사표 “쭉쭉 치고 올라간다”
“WK리그 경기 시간대 아쉽다” 의견 피력도

 

“이제 WK리그의 판도가 바뀔 것입니다.”

 

대한민국 여자축구 간판스타 지소연(31)이 국내 무대 데뷔를 앞두고 “국내 리그의 판도를 바꿔놓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지소연은 26일 수원시청 본관 1층에서 열린 수원FC위민 입단 기자회견에 참석해 WK리그 팀에 뛰게 된 소감을 전했다. 

 

지소연은 “12년 정도 해외 생활을 하고, 한국에 오게 됐다. 오랜만에 한국 팬들을 만나게 돼 반갑다. 많은 분들이 지켜봐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지난주 입국한 지소연은 “오늘 입단식을 하니 '한국에 왔구나' 실감한다. 한국에 오니 어머니 집밥이 굉장히 먹고 싶었다. 어머니가 김치찌개를 잘하시는데 돌아오자마자 맛있게 먹었다. 1주일간 예능프로그램도 찍고, 인터뷰도 하며 바쁘게 보냈다. 목욕탕도 다녀왔다”고 전했다.

 

지소연은 수원FC위민에서 등번호 91번을 단 이유에 대해서도 “91번은 처음인데 91년생이라서 달았다. 10번 달고 있는 후배선수(전은하)의 등번호를 뺏고 싶지 않았다. 또 9+1은 10이 된다는 의미도 있다”고 덧붙였다.

 

지소연이 수원에 연고가 없음에도 입단하게 된 이유는 여자팀을 아우르는 시스템 때문이었다.

 

지소연은 “수원 팀은 남자와 여자팀을 같이 운영하는 국내 1호팀이라 선택했다. 첼시와 운영하는 측면이 같아서 굉장히 마음이 끌렸다”고 말했다.

 

 

WK리그에 임하는 각오도 남달랐다. 현재 리그 선두인 인천현대제철(7승 2무 1패·승점 23점)의 독식을 막겠다는 각오다. 수원FC위민은 현재 리그 4위(4승 3무 3패·승점15점)를 달리고 있다.

 

지소연은 “현대제철이 리그를 독식하고 있지만, 이제 판도가 바뀌지 않을까 생각한다. 수원FC가 현대제철에게 힘든 상대라는 걸 보여주겠다. 하반기부터 쭉쭉 치고 올라가 현대제철과 좋은 경기하겠다”면서 “20살 이후 한국 선수들과 뛰어보지 않아 굉장히 설렌다. 현대제철에 친구들이 많은데 적으로 만나지만 재미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WK리그에 대한 아쉬운 점도 밝혔다. 평일 오후에 경기가 열리기 때문에 팬들과 소통이 쉽지 않아서다.

 

지소연은 “영국에선 경기 없는 날에도 팬들과 시간을 많이 갖는다”면서 “국내리그는 목요일 오후 4시에 경기를 하는데 기다리는 팬분들이 보러 오기에는 시간대가 다소 아쉽다. 요일도 바뀌었으면 좋겠다. 그래야 최대한 많이 팬들과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김세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