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8 (수)

  • 맑음동두천 1.0℃
  • 맑음강릉 2.7℃
  • 맑음서울 2.4℃
  • 구름많음대전 2.3℃
  • 구름많음대구 7.2℃
  • 구름많음울산 6.4℃
  • 흐림광주 4.4℃
  • 구름많음부산 8.2℃
  • 흐림고창 1.0℃
  • 구름많음제주 8.8℃
  • 맑음강화 2.0℃
  • 구름많음보은 1.7℃
  • 구름조금금산 1.6℃
  • 구름많음강진군 4.9℃
  • 구름많음경주시 3.1℃
  • 구름많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한국 여자 역도 경량급 기대주’ 김이안, 문체부장관기 역도 3관왕

여고부 64㎏급 인상, 용상, 합계서 모두 압도적 1위
남고부 81㎏급 여대환, 여고부 71㎏급 이주명도 각각 금 3 획득

 

‘한국 여자 역도 경량급 기대주’ 김이안(안산공고)이 제49회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전국시·도학생역도경기대회에서 3관왕에 올랐다.


김이안은 25일 강원도 양구군 용하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4일째 여자고등부 64㎏급 인상과 용상, 합계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하며 금메달 3개를 목에 걸었다.


김이안은 인상에서 85㎏을 성공시켜 유경희(강원 원주여고·80㎏)와 이재은(충남체고·73㎏)을 꺾고 정상에 오른 뒤 용상에서도 110㎏을 들어올려 이재은(97㎏)과 유경희(89㎏)의 추격을 뿌리치고 1위를 차지했다.


김이안은 인상과 용상을 합한 합계에서도 195㎏을 기록해 이재은(170㎏)과 유경희(169㎏)를 여유있게 따돌리고 3관왕을 완성했다.


또 남고부 81㎏급에서는 여대환(경기체고)이 인상에서 121㎏으로 전영민(경남 김해영운고·113㎏)과  김동우(경기체고·108㎏)를 제치고 1위에 오른 뒤 용상에서도 163㎏을 들어올려 전영민(157㎏)과 김동우(132㎏)를 제치고 우승했고, 합계에서도 284㎏으로 전영민(270㎏)과 김동우(240㎏)를 제압하며 3관왕 대열에 합류했다.


이밖에 여고부 71㎏급에서는 이주명(수원 청명고)이 인상 80㎏, 용상 101㎏,  합계 181㎏으로 3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