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23.5℃
  • 구름많음서울 20.1℃
  • 흐림대전 18.6℃
  • 흐림대구 18.9℃
  • 흐림울산 19.3℃
  • 광주 19.5℃
  • 흐림부산 21.9℃
  • 흐림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24.5℃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조금보은 16.1℃
  • 흐림금산 16.6℃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한국 여자 청소년 핸드볼 대표팀, 사상 첫 세계선수권 제패

한국, 결승전서 덴마크에 31-28, 3골 차 승리
16년 전 결승전 패배 완벽히 설욕
김민서 MVP, 차서연·이혜원 베스트7 선정

 

한국 여자 청소년 핸드볼 대표팀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사상 첫 우승을 달성했다.


김진순(인천비즈니스고)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 북마케도니아 스코페에서 열린 제9회 세계 여자청소년 핸드볼선수권대회 결승에서 ‘유럽의 강호’ 덴마크를 31-28, 3골 차로 따돌리고 세계를 제패했다.


한국은 18세 이하 선수들이 실력을 겨루는 이번 대회에서 ‘핸드볼 강호’들이 즐비한 유럽 국가들을 상대로 8연승을 거두며 비유럽 국가 최초로 대회 우승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 대회에서는 비유럽 국가가 4강 이상에 든 사례도 2006년 준우승, 2016년과 2018년 3위에 오른 한국이 유일하다.


한국 여자 핸드볼이 세계 대회에서 우승한 것은 1988년과 1992년 올림픽, 1995년 세계선수권(성인), 2014년 20세 이하 세계선수권에 이어 이번이 통산 다섯 번째다.

 

 

한국은 전반 시작 2분 만에 덴마크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김민서(강원 황지정산고)의 연속골로 4-2로 앞서며 기선을 잡았다.


이후 차서연(충북 일신여고), 이혜원(대구체고)의 득점이 가세하며 6-3으로 점수 차를 벌린 한국은 이후 덴마크 골키퍼의 선방에 공격이 막히는 사이 상대에게 연속골을 내주며 전반 17분 10-10, 동점을 허용했다.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당황한 한국은 전반 중반 이후 슛 결정력이 떨어지며 덴마크에 11-14로 끌려갔지만 김지아(일신여고)의 득점을 시작으로 다시 추격에 나서 전반을 15-15, 동점으로 마무리했다.


후반 초반 이혜원과 김민서의 득점으로 다시 리드를 잡은 한국은 높이를 이용한 덴마크에게 잇따라 실점하며 18-20으로 역전을 허용, 위기를 맞는 듯 했다.


그러나 후반 중반 골키퍼 김가영(인천비즈니스고)의 잇따른 선방으로 상대 득점을 차단하는 사이  김민서, 이혜원, 김세진(황지정산고)의 득점이 살아나며 24-22, 재역전에 성공했다.


승기를 잡은 한국은 경기종료 3분여를 남기고 김가영의 선방쇼와 차서연의 득점을 앞세워 29-25, 4골 차까지 달아났고 이후 리드를 지키며 16년 전 제1회 대회 결승전에서 덴마크에게 패했던 아쉬움을 깨뜻하게 씻어냈다.


김민서가 9골, 이혜원(7골)과 차서연, 김세진(이상 5골)이 팀 승리에 앞장섰고 김가영은 11개의 세이브로 31%의 방어율을 기록하며 힘을 보탰다.


이번 대회 득점 2위, 어시스트 2위에 오른 김민서는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고 라이트윙 차서연과 라이트백 이혜원은 베스트7에 이름을 올렸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