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4 (일)

  • 흐림동두천 -4.7℃
  • 흐림강릉 2.1℃
  • 구름많음서울 -3.5℃
  • 구름많음대전 -0.8℃
  • 흐림대구 4.2℃
  • 흐림울산 5.8℃
  • 흐림광주 4.3℃
  • 흐림부산 6.8℃
  • 흐림고창 2.7℃
  • 제주 9.5℃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0.8℃
  • 구름많음금산 -0.2℃
  • 구름많음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5.0℃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인천 효성구역 도시개발사업 경관위원회 ‘재검토’… 슬그머니 고시·특혜 논란 의식했나

지난 11일 경관위원회 개최…재검토 의결로 안건 다시 상정해야
국장 전결 고시·각종 특혜 논란에 유 시장 직접 보고 주문

 

인천 계양구 효성구역 도시개발사업이 경관심의위원회에서 지난 11일 재검토 의결됐다. 각종 논란에 따른 비판과 유정복 시장의 발언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15일 경기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 11일 시 경관위에서 효성구역 도시개발사업을 재검토 의결했다. 재검토 의결이 내려지면 심의 의견을 반영한 안건을 경관위에 다시 올려야 한다.


경관위는 사업 구역에 들어서는 공동주택의 높이와 색채 등을 심의한다. 경관위를 통과하면 건축위원회를 거치면 사업계획승인 신청이 가능하다.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가깝다는 뜻인데, 인천시가  재검토 의결로 사업 진행에 제동을 걸었다. 

 

이 사업은 지난 7월 시장 보고 없이 국장 전결로 개발계획 변경을 고시해 논란이 일었다. 또 퇴직 공무원과 지역 정치권 등이 개입해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도 나왔다.


사업 진행 과정에 잡음이 일자 유 시장은 지난 3일 ‘집단 민원 소통의 날’ 자리에서 어떤 내용으로 경관위가 열리는지 직접 보고할 것을 담당 부서에 주문했다.

 

이에 효성구역 비상대책위원회는 시와 계양구에 경관위 연기를 요청했지만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이유로 예정대로 진행했다. 유 시장은 국민의힘, 윤환 구청장은 민주당 소속이다.

 

하지만 경관위에서 재검토 의결이 내려지면서 사업 진행은 늦춰질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어떤 이유로 재검토 의결됐는지 결과 공문이 나가기 전까지는 말할 수 없다”며  “지침상 10일 내로 통보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인천 = 김샛별 기자 ]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