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구름많음동두천 15.3℃
  • 구름조금강릉 13.4℃
  • 구름많음서울 18.8℃
  • 흐림대전 19.0℃
  • 흐림대구 17.3℃
  • 구름많음울산 15.9℃
  • 맑음광주 18.4℃
  • 맑음부산 16.9℃
  • 흐림고창 ℃
  • 맑음제주 19.0℃
  • 흐림강화 15.4℃
  • 구름많음보은 17.0℃
  • 흐림금산 18.6℃
  • 맑음강진군 15.8℃
  • 흐림경주시 16.9℃
  • 구름많음거제 17.7℃
기상청 제공

경기도 탁구, 전국장애인체전 6년 만에 우승컵 획득

종합점수 3만 67.20점으로 울산시, 서울시 제압
윤지유 3관왕 등 총 6명의 다관왕 배출

 

경기도가 제42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 탁구에서 6년 만에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경기도는 23일 울산광역시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탁구 종목 마지막 날 금 14개, 은 9개, 동메달 17 개 등 총 40개의 메달을 획득해 종합점수 3만 67.20점으로 개최지 울산시(2만 6246.48점, 금 5·은 5·동 12)와 서울시(2만 3399.20점, 금 7·은 9·동 12)를 따돌리고 정상에 섰다.

 

경기도는 윤지유(성남시청)가 3관왕에 올랐고 한호철, 양복순(이상 경기도장애인탁구협회), 강정원(의정부시장애인탁구협회), 모윤자(경기도), 안미현(성남시청)이 2관왕에 등극하는 등 총 6명의 다관왕을 배출했다.

 

경기도는 이날 여자 단체전 CLASS 6~7(지체) 선수부, 남자 단체전 CLASS 1~2(지체) 선수부에서 금메달을 획득했고 여자 단체전 CLASS 11(지체) 선수부와 여자 단체전 CLASS 8(지체) 선수부에선 각각 은메달과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19일 여자 단식 CLASS 10(지체) 선수부 송경숙(경기도장애인탁구협회), 여자 단식 CLASS 3(지체) 선수부 윤지유, 여자 단식 CLASS 4(지체) 선수부 안미현, 여자 단식 CLASS 8 선수부 한명화, 여자 단식 DB(청각) 선수부 모윤자가 나란히 정상에 동행했다.

 

경기도의 금빛 질주는 계속됐다.

 

20일 여자 복식 체급 총합10 선수부 안미현-문성혜(성남시청), 여자 복식 체급 총합14 선수부 강정원-양복순, 여자 복식 체급 총합5 선수부 박해석(용인시장애인탁구협회)-윤지유, 여자 복식 DB 선수부 모윤솔(경기도)-모윤자가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22일에는 여자 단체전 CLASS 3(지체) 선수부에서도 경기선발이 정상에 올랐다.

 

성연덕 경기도장애인탁구협회장은 “올해 대회를 준비하면서 경기도장애인체육회의 지원과 감독, 코치, 선수, 보호자분들의 노력과 희생이 있었기에 종목 우승이 가능했다”면서 “다들 정말 고생했고, 단체장으로서 고맙고 영광스럽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어 “이번 대회 전 체급에 선수들을 출전시켰는데 출전한 선수들이 고른 성과를 내주어서 뿌듯하고 자랑스럽다”면서 “종목 우승을 목표로 준비하긴 했지만 치열한 경쟁이 예상됐던 만큼 조금은 버거울 것이라 생각했는데 우승해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선 회장은 또 “장애인 선수들은 비장애인 선수들보다 훈련 장소 선정이나 여러모로 어려움이 많았다”라면서 “경기도장애인체육회의 지원이 있긴 하지만, 물질적인 지원보다는 장애인 체육에 대한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앞으로 탁구 종목 뿐 아니라 장애인체육의 전반적인 인식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내년에 있을 대회에서도 최선을 다해 탁구 종목 1인자의 자리를 지켜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경기신문 = 유창현 수습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