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9 (목)

  • 구름조금동두천 -5.0℃
  • 구름조금강릉 0.1℃
  • 구름많음서울 -2.5℃
  • 맑음대전 -3.2℃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1.5℃
  • 연무광주 1.5℃
  • 맑음부산 4.4℃
  • 구름많음고창 -1.6℃
  • 흐림제주 7.1℃
  • 구름많음강화 -5.3℃
  • 맑음보은 -6.8℃
  • 맑음금산 -6.4℃
  • 구름많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5.2℃
  • 구름많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경기북부 신성장동력은 ‘수소산업’…중첩 규제는 걸림돌

경기연구원 ‘경기북부 수소산업 육성 방안’ 보고서 발간
“수소산업 통해 경기북부 경제 활성화…탄소중립도 달성”
‘주요 거점별 수소생태계 구축‧수소테크노밸리 조성’ 제안

 

상대적으로 낙후된 경기도 북부지역 발전을 위해 신성장동력으로 수소산업을 도입해 중앙정부와 경기도가 중점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경기연구원 8일 ‘경기북부지역 수소산업 육성 방안’ 보고서를 발간하고 북부지역 주요 거점에 조성 중인 산업단지, 미활용군용지, 반환공여지 등에 수소생태계를 구축하자고 제안했다.

 

올해 출범한 새 정부와 민선 8기 경기도정이 중첩규제로 저발전 된 경기북부를 발전시키기 위해 새로운 정책을 추진하는 만큼 수소산업을 연계해야 한다는 것이다.

 

새 정부 인수는 수도권 접경지역 규제 완화 공약으로 접경지역 규제개혁, 수자원 보호구역 규제개혁, 수도권 접경부성장촉진권역 신설 등을 제시한 바 있다

 

김동연 경기지사 역시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신설을 통해 지역경제를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성장잠재력이 풍부한 경기북부를 대한민국 성장 허브로 육성하겠다는 정책을 추진 중이다.

 

특히 김 지사의 공약에는 경기도형 수소융합 클러스터 조성안이 포함돼 있는 만큼 성장잠재력이 큰 수소산업을 경기북부에 구축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앞서 경기도는 2019년 수소에너지 생태계구축 기본계획을 수립, 안산‧평택‧화성권을 중심으로 수소산업 육성을 추진 중인데 안산‧평택은 국토교통부의 수소시범도시로 선정됐다.

 

연구원은 남부권에 집중된 수소산업을 북부권으로 집중하면 경기도형 수소융합 클러스터 조성 공약 이행, 낙후된 지역경제 활성화 및 균현발전 도모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남부권 수소경제벨트와 북부권 수소산업 양대 축 개발이 가능하고, 북부권의 자연환경과 친환경 수소산업이 연계돼 친환경 녹색산업을 선도하는 지역으로 탈바꿈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밖에도 수도권탄소중립 달성에 기여하고, 수소에너지 시장 확대를 통해 수소산업 발전 기회 활용할 수도 있다.

 

연구원은 경기북부 수소산업 후보지로 양주, 동두천, 파주, 연천, 포천 등을 제시했다.

 

양주 도하리 미활용군용지 4만1000㎡, 동두천 국가산업단지 26만7000㎡, 연천 청산‧궁평‧장탄‧백의리 일대 미활용군용지 92만7000㎡, 포천 에코그린 일반산업단지 30만9000㎡, 파주 파평 일반산업단지 59만3000㎡, 파주 거곡리 일대 파주평화경제특구(구상) 내 330만㎡ 등이다.

 

또 이들 후보지 중 최적지를 선정해 수소집적단지, 이른바 수소테크노밸리를 조성한다면 수소산업을 통한 지역발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강철구 선임연구원은 “낙후된 경기북부를 위한 미래 성장잠재력은 수소산업 만큼 뛰어난 부문은 없다”면서 “경기북부지역에 수소 산업을 적극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만 “경기북부 수소산업 육성 계획이 원활히 진행되기 위해서는 추진 체계와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면서 “무엇보다 규제 완화가 전제돼야 하는 만큼 윤석열 정부와 민선8기 경기도정이 중점 지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고태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