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흐림동두천 15.6℃
  • 구름많음강릉 16.8℃
  • 박무서울 16.3℃
  • 박무대전 15.3℃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21.2℃
  • 맑음광주 16.8℃
  • 맑음부산 21.5℃
  • 흐림고창 ℃
  • 맑음제주 18.3℃
  • 흐림강화 15.6℃
  • 맑음보은 13.5℃
  • 맑음금산 13.8℃
  • 맑음강진군 ℃
  • 맑음경주시 19.1℃
  • 맑음거제 20.0℃
기상청 제공

김포지역 시민단체 '시의회 정상화 촉구'... "시민 위한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라"

 

김포지역 시민단체들이 집행부에 자존심 타령하며 며칠째 휴점 상태인 김포시의회를 향해 무능하고 무책임한 김포시의회의 현주소라고 비판하며 정상화를 촉구했다.

 

21일 시의회에 따르면 김포시의회는 예정된 회기일정을 훌쩍 넘긴 21일 5차 본회의를 개의했으나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불참으로 의결 정족수를 채우지 못해 개의 1분 만에 불발, 결국 개회하지 못했다.

 

이는 제223회 임시회를 지난 14일 개회해 17일 마무리할 예정이었나,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 연장 관련 용역 중간보고를 놓고 민주당 의원들이 “시의회와 공유하지 않았다”며 집행부의 불통을 지적하고 본회의를 보이콧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국민의힘 의원들 역시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의회운영위원회 의결 절차를 거치지 않은데다 의원 본연의 임무를 망각한 행태라고 비판하는 등 팽팽히 맞서고 있다.

 

사정이 이러자 뿔난 지역 시민단체들이 일제히 시의회를 비판하는 성명을 발표하고 시의회 정상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단체 김포검단시대는 성명에서 “시민들은 고달픈 하루하루를 참아내고 버텨가며 살고 있는데 힘겨루기를 이유로 임시회 의회운영위원회를 개회조차 하지 않는 것은 시민들이 우스운 것인가”라며 비판했다.

 

이어 이 단체는 “5호선 연장은 정치의 대상도 아니고 기 싸움 따위에 이용될 소재가 아니다”라며 “50만 인구가 됐음에도 여전히 광역철도 하나 없이 낙후된 것은 당신들이 서로 협력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시의회는 지금이라도 시민들을 위한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라”고 덧붙였다.

 

또 시민단체 김포원도심총연합회도 입장문을 통해 “오월동주(吳越同舟, 서로 미워하는 사이라도 어려운 상황에는 단결해 서로 돕고 마음을 함께 함), 점불가장(漸不可長, 일의 폐단이 점점 더 커지게 그냥 두어서는 아니 됨)”이라며 시의회의 정상화를 촉구했다.

 

 

[ 경기신문 = 천용남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