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7.5℃
  • 연무서울 4.9℃
  • 박무대전 7.1℃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8.2℃
  • 연무광주 8.9℃
  • 맑음부산 7.8℃
  • 맑음고창 9.3℃
  • 흐림제주 8.9℃
  • 구름조금강화 5.4℃
  • 구름많음보은 5.3℃
  • 구름많음금산 5.9℃
  • 흐림강진군 4.6℃
  • 구름조금경주시 8.4℃
  • 맑음거제 9.3℃
기상청 제공

부천 공격수 안재준, K리그2 최종 라운드 MVP

39라운드 전남 전서 해트트릭으로 팀 4-1 승리 앞장
부천, 안재준 활약 앞세워 K리그2 준플레이오프 진출

 

안재준(부천FC1995)이 K리그2 정규리그 최종 라운드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뽑혔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26일 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3 39라운드 부천과 전남 드래곤즈의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팀의 4-1 승리에 앞장선 안재준을 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뽑았다고 28일 밝혔다.


부천은 이날 경기에서 전반 21분 전남 발디비아의 페널티킥 선제골로 기선을 빼앗겼지만 전반 37분 닐손주니어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시작과 함께 이의형 대신 그라운드를 밟은 안재준은 후반 15분 역전골을 뽑아낸 뒤 후반 32분과 추가시간에 연속골을 몰아넣으며 팀 승리와 함께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짓는데 앞장섰다.

 

 

안재준은 또 라운드 베스트11 공격수 부문에 야고(FC안양), 박민서(경남FC)와 함께 이름을 올렸고 미드필더 이동수(안양)와 최한솔(안산 그리너스FC), 수비수 닐손주니어와 주현우(안양), 김정호(안산)도 베스트11에 포함됐다.


부천은 이날 승리로 라운드 베스트팀에 선정됐고 부천과 전남의 경기는 라운드 베스트 매치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지난 25일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1 37라운드 수원 삼성과 FC서울의 시즌 마지막 슈퍼매치에서 후반 18분 천금같은 결승골을 뽑아낸 수원의 바사니는 라운드 베스트11로 선정됐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