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0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김포FC, 창단 2년 만에 승강 플레이오프 진출

K리그2 플레이오프서 경남FC 2-1 제압
K리그1 10위 강원과 승강 플레이오프 진행

 

프로축구 K리그2 김포FC가 창단 2년 만에 승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며 1부 리그 진출을 눈 앞에 뒀다.


김포는 2일 김포 솔터축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3 플레이오프 경남FC와 단판승부에서 2-1로 승리를 거두고 승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이로써 김포는 K리그2 진출 2년 만에 K리그1 10위 강원FC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승강 플레이오프를 치르게 됐다.


김포와 강원의 승강 플레이오프는 오는 6일 김포 솔터축구장에서 1차전을 치른 뒤 9일 강원 강릉종합운동장에서 2차전을 갖는다.


1, 2차전에서 승리수가 많은 팀이 승자가 돼 1부리그에 진출하고 승리수가 같은 경우에는 합산 득실차 등을 따져 승자를 가린다.


김포는 정규리그 순위가 높아 비기기만 해도 승강 플레이오프에 나설 수 있는 유리한 고지를 점했지만 수비적인 플레이보다 공격적인 모습으로 준플레이오프를 거쳐 올라온 경남을 몰아붙였다.


김포는 전반 21분 왼쪽 측면을 뚫고 페널티지역으로 침투한 루이스가 때린 왼발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와 아쉬움을 남겼다.


그러나 김포는 전반 29분 중원에서 김종석이 밀어준 패스를 루이스가 받아 페널티아크 왼쪽 부근에서 왼발 슈팅으로 경남의 골망을 가르며 선제골을 뽑아냈다.


1-0으로 앞선 김포는 만회골을 뽑으려는 경남의 거센 반격에 시달렸고 전반 35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경남 원기종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팽팽하던 승부는 전반 38분 경남 설현진의 퇴장으로 변수가 생겼다.


전반 36분 센터서클 부근에서 김포 박경록과 경남 설현진이 공을 다투는 과정에서 설현진이 엘로카드를 받았다.


이후 주심이 비디오판독(VAR)을 거친 끝에 옐로카드를 레드카드로 바꾸면서 설현진에게 다이렉트 퇴장을 명령한 것.


수적 우위를 점한 김포는 전반 45분 '선제골 도움 주인공' 김종석의 추가골이 터지며 승기를 잡았다.


김종석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김이석이 내준 크로스를 오른발로 찬 게 골키퍼 맞고 나오자 재차 왼발 슈팅으로 기어코 골맛을 봤다. 1골 1도움을 작성한 김종석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수적 열세에 빠진 경남은 후반 13분 박민서가 후방에서 투입된 볼을 잡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득점에 성공하는 듯했지만 부심의 오프사이드 깃발이 오르며 좌절했다.


동점이 돼도 승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 김포는 경남의 막판 공세를 막아내며 1골 차 승리를 지켰다.

 

[ 경기신문 = 정민수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