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4.9℃
  • 흐림강릉 1.8℃
  • 구름조금서울 4.9℃
  • 흐림대전 3.9℃
  • 흐림대구 6.2℃
  • 흐림울산 6.3℃
  • 흐림광주 5.6℃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4.0℃
  • 흐림제주 8.6℃
  • 맑음강화 4.2℃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3.8℃
  • 흐림강진군 7.0℃
  • 흐림경주시 6.2℃
  • 흐림거제 7.3℃
기상청 제공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전국 최초 출동 집중 안전센터 위주 방화복 차등 지급

소방대원 활동성 증진 및 예산 절감 효과 ‘일석이조’
“대원의 안전 강화하고 국민 세금 알뜰히 운용할 것”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전국 최초로 소방대원의 현장 활동성을 강화하고자 화재 출동 건수가 높은 안전센터를 우선으로 방화복을 차등 지급한다.

 

도소방재난본부는 4일 현장 소방공무원의 임무에 따라 방화복을 차등 지급하는 ‘실사구시’ 시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방화복이 필요하지 않은 구급대원 등에게는 방화복을 지급하지 않는 대신 화재진압‧구조대원 등 화재현장에 진입하는 대원에게는 더 많이 지급하는 것이 골자이다.

 

가령 전국에서 출동건수가 가장 많은 화성소방서 향남119안전센터의 경우 매일 4건 이상 출동한다. 때문에 향남119안전센터 방화복은 땀과 물에 젖은 상태일 경우가 많아 소방대원들의 현장 활동성이 저하될 수 있다는 문제를 낳는다.

 

이에 따라 도소방재난본부는 실사구시 시책을 실시해 내년부터 방화복의 착용 빈도가 현저히 낮은 구급대원 등에게는 방화복을 지급하지 않고, 최소 수량만을 공동으로 활용하게 해 예산을 절감하는 한편 출동이 많은 안전센터에는 충분한 방화복을 지급할 방침이다.

 

방화복은 한 벌 당 150만 원으로 3년을 입는데 구급대원 등 5000여 명에 대한 방화복 지급 조정을 통해 매년 25억 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조선호 경기도소방재난본부장은 “이 시책의 핵심은 규정과 현장의 괴리를 실용적으로 해소하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방장비의 구매관리체계를 보다 효율적으로 개선해 대원의 안전을 한 층 더 강화하고 소중한 국민의 세금도 알뜰하게 운용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 = 박진석 기자 ]









COVER STORY